한동안 잠잠하더니 돌연 성폭행 폭로한 권민아 (+당시 상황)

2021년 3월 8일

AOA 출신 권민아가 중학교 시절 당했던 성폭행을 폭로했다.

7일 권민아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중학교 시절 이름 대면 알 수 있는 유명인에게 성폭행을 당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맥주병으로 맞고 남자 선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라고 말해 누리꾼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권민아는 “부산에 살던 학창 시절 가정 형편이 어려워 생활이 힘들었다. 중학교 다닐 때 선배들에게 맥주병으로 맞고 싸우고 남자 선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라며 “이름 대면 알 수 있는 유명인”이라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부산에서 저에게 나쁜 짓 했던 오빠들, 제가 알던 친구 삼촌분이 혼내주셨다”라며 “가해자들도 제게 사과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권민아는 AOA 지민 사건도 언급했다. 그는 “서울에 새 인생 살려고 도망치듯 온 건데.. 알바를 많이 해서 스케줄 때문에 육체적으로 힘들었던 건 전혀 없었다. 다 정신병이었다”라며 “그깟 애(지민) 하나 때문에 내 멘탈이 움직일 줄은 정말 몰랐다. 그 사람 때문에 노래 외모 몸매 트라우마가 다 생겼다”라고 말했다.

또 권민아는 최근 연예계의 왕따 사건이나 학폭이 잇따라 터지며 자신을 ‘좋은 예’라고 평가한 기사에 분노하는 모습도 보였다.

그는 “누가 보면 제가 사과도 인정도 다 받고 피해자 치고 좋은 대우받은 것으로 아실 것 같아서 기분 나빴다. 더 이상 자살시도 대인기피증 악몽 꾸지 않았으면 좋겠다. 가해자가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다. 가해자가 나보다 상태가 더 나빠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해 7월, AOA 활동 당시 리더였던 지민의 10년간의 괴롭힘에 팀을 탈퇴하고 극단적인 시도까지 했음을 고백해 많은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후 지민은 AOA를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권민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