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다가 갑자기 ‘은퇴설’ 제기돼 난리 난 유명 배우..

2021년 3월 8일

‘해리포터’ 영화 시리즈로 이름을 알려 유명해진 배우 엠마 왓슨의 은퇴설이 제기됐다.

잘 나가다가 갑자기'은퇴설' 제기돼 난리 난 유명 배우..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그녀가 현재 배우 활동을 몇 년째 쉬고 있으며 그대로 은퇴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잘 나가다가 갑자기'은퇴설' 제기돼 난리 난 유명 배우..

엠마 왓슨의 에이전트는 “전부터 가능하면 세상의 시선을 받지 않으려고 했던 엠마는 현재 거의 잠적한 수준”이라며 “연인 레오 로빈튼과 결혼, 가족을 만들고 싶어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잘 나가다가 갑자기'은퇴설' 제기돼 난리 난 유명 배우..

엠마 왓슨은 최근 로스앤젤레스국제공항에서 일반인 남차친구 ‘레오 로빈튼’씨와 나란히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고, 이 상황이 포착됐다. 당시 사진 속 그녀는 왼손 약지에 약혼의 증표로 추정되는 새로운 반지도 끼고 있었다.

잘 나가다가 갑자기'은퇴설' 제기돼 난리 난 유명 배우..

그녀의 연기 근황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 ‘작은 아씨들’ 이후 작품활동을 쉬고 있다. 즉, 공식적으로 카메라 앞에 선 것은 2019년 ‘작은 아씨들’의 월드프리미어가 사실상 마지막이라는 것이다.

잘 나가다가 갑자기'은퇴설' 제기돼 난리 난 유명 배우..

엠마 왓슨의 인스타그램을 보면, 지난해 6월 이후 새 글이 올라오지 않고 있다. 실제 그녀의 프로필에 엠마 왓슨 공식 인스타그램이 휴면상태라는 글까지 함께 적혀있다.

잘 나가다가 갑자기'은퇴설' 제기돼 난리 난 유명 배우..

이에 관하여 일각에서는 엠마 왓슨이 배우 생활을 접고 사업가에 전념한다는 추측이 제기됐다. 엠마 왓슨은 지난해 6월 구찌와 생로랑, 발렌시아가 등이 속해있는 케링(Kering)의 이사로 취임하여 대중의 눈길을 끌었다.

잘 나가다가 갑자기'은퇴설' 제기돼 난리 난 유명 배우..

한국에도 수많은 팬을 보유한 엠마 왓슨의 은퇴설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며, 2017년 영국 매체와 인터뷰에서 “요즘 좀 지쳐 있다”고 언급한후 각종 은퇴 루머가 돌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엠마왓슨 인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