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동안..’ 모두를 놀라게 한 28살 아이 둘 엄마 얼굴

2021년 3월 9일

너무 심한 동안 외모가 고민인 28살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28살 김미란 씨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김 씨는 “7살 아들, 4살 딸이 있다”라고 소개하며 자신의 동안 외모 때문에 불편함을 겪고 있다고 털어놨다.

김 씨는 “제가 아이 둘 엄마인데 사람들이 어른으로 안 본다”라며 고민을 말했다.

그는 “첫째가 7살이라 내년에 초등학교 입학하는데 애들한테 놀림당할까 봐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외모가 엄마가 아닌 누나로 오해할 것 같다는 것이다.

이어 김 씨는 “사람들은 동안이라서 좋겠다고 하는데 불편한 게 많다”라며 “아이들이랑 택시를 타도 (택시 기사가) ‘동생들 데리고 어디 가냐’라고 물어본다. 제가 엄마라고 하면 다들 놀란다”라고 말했다.

또 “남편이랑 외출하면, 남편 딸로 오해를 받는다”라며 “며칠 전에도 핸드폰을 바꾸기 위해 대리점에 갔는데 직원이 남편에게 ‘자녀분 핸드폰 바꿔주시게요?’라고 물었다”라고 황당했던 일화도 소개했다.

이를 듣던 서장훈은 “얼굴형 자체가 굉장히 동안이다. 게다가 목소리, 헤어스타일 때문에 더 어려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 씨는 “(나이 들어 보이려고) 아줌마 파마도 해봤다. 근데 사람들이 더 어려 보인다고 했다”라며 당시에 찍었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 씨는 실제로 최강 동안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었다.

그러나 서장훈은 “너무 걱정할 필요 없다. 나이가 들수록 누구나 젊어지고 싶어 한다. 10년 후에 정말 젊어 보여서 난리 날 거다.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말고 유쾌하게 넘기는 법을 찾아갔으면 좋겠다”라고 조언했다.

온라인이슈팀 [역대급 동안.. 모두를 놀라게 한 28살 아이 둘 엄마 얼굴]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