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안 채워져..” 어제 방송 중 돌발 발언한 비

2021년 3월 12일

가수 겸 배우 비가 슬픈 가정사를 고백했다.

사랑이 안 채워져.. 어제 방송 중 돌발 발언한 비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예능 ‘수미산장’에는 가수 비와 정은지가 출연해 속 깊은 얘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비는 돌아가신 어머니의 빈자리가 크다고 고백해 보는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겼다.

사랑이 안 채워져.. 어제 방송 중 돌발 발언한 비

김수미는 비에게 “공주 같은 아내와 딸도 있고 돈도 많으니까 아무 걱정 없겠네”라고 말을 걸었다.

이에 비는 “걱정은 없는데 어머니의 빈자리가 항상 느껴진다”라고 답했다.

사랑이 안 채워져.. 어제 방송 중 돌발 발언한 비

그러자 김수미는 “지금도 돌아가신 엄마를 생각하면 베갯잇이 젖도록 운다. 아무리 누군가에게 사랑을 받아도 엄마만큼 날 사랑해 주는 사람은 없다”라고 말했다.

비는 “뭘 해도 행복하지 않다”라며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랑이 안 채워져.. 어제 방송 중 돌발 발언한 비

비의 어머니는 그가 19살 때 당뇨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비는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며칠 전 마침 생신이셔서 레토르트 미역국을 끓여들였다. 많이 힘드셨을 텐데 맛있게 드셨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삶은 끝없는 고난과 끝없는 행복이 계속 이어지는 것 같다”라며 “돈이 없어서 어머니 장례도 못 치렀고 동생한테 밥을 못 먹였다. 그런 걸 겪어보니 내게 고난은 고난이 아니었다. 큰 카운터펀치를 맞아도 ‘버티면 이기는 날이 오겠지’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사랑이 안 채워져.. 어제 방송 중 돌발 발언한 비

김수미는 비에게 “이런 성격 참 좋다. 그 고난이 네가 월드 스타가 되는 원동력이 됐을 것”이라며 위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비 인스타그램, KBS2 ‘수미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