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외모 탓에 간호사 때려치고 모델로 전향한 유명인

2021년 3월 12일

한 유명 모델이 간호사라는 직업을 내려놓았다는 사실이 밝혀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예쁜 외모 탓에 간호사 때려치고 모델로 전향한 유명인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델 구사자(김정아)의 비주얼과 몸매를 극찬한 게시물들이 올라오고 있다.

구사자는 프리랜서 모델 겸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로, 팔로워 수만 51만여 명을 보유하고 있다.

예쁜 외모 탓에 간호사 때려치고 모델로 전향한 유명인

구사자는 시원시원한 키와 볼륨감 넘치는 섹시함을 자아내 남녀를 가리지 않고 찬사를 받고 있다.

여기에 옷 태까지 좋아 그의 인스타그램에선 데일리룩 또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군살 하나 없이 탄탄한 그의 몸매는 현직 모델들도 울고 갈 정도라고 전해졌다.

예쁜 외모 탓에 간호사 때려치고 모델로 전향한 유명인

특히 구사자는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어 더 큰 화제를 모았다. 국가고시에 합격해 간호사로 근무하던 그는 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프리랜서 모델로 전향하게 된 것이다.

모델로 전향하며 과감하게 간호사 직을 포기한 그는 ‘간호사 출신 모델’이라는 흔치 않은 타이틀을 얻게 됐다.

예쁜 외모 탓에 간호사 때려치고 모델로 전향한 유명인

한편 구사자의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얼굴, 몸매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다”, “간호사였어도 잘 어울렸을 것 같다”, “아이돌 센터급 비주얼이다”, “간호사 출신이라니 사기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예쁜 외모 탓에 간호사 때려치고 모델로 전향한 유명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구사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