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떠버린 기성용 성.추.행 관련 충격적인 녹취록

2021년 3월 17일

‘기성용 성폭행 의혹’을 두고 진실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기성용 측 법률대리인이 스스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고백한 피해자의 음성 파일을 공개했다. 피해자 측의 주장과는 상반된 내용이라 새로운 논란이 예상된다.

실시간 떠버린 기성용 성.추.행 관련 충격적인 녹취록

법무법인 서평의 송상엽 변호사는 17일 “지난 16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 피해자 D라고 주장하는 이가 나와 기성용의 성기 모양까지 기억한다며 눈물 흘리는 모습을 보여 국민들에게 편향된 시각을 제공했다”며 “방송을 위해 피해자 D의 육성을 제공한다. 대부분 방송되지 않았는데, 균형 잡힌 판단자료를 드린다”며 피해자 D의 육성 파일을 첨부했다.

사건의 출발은 지난 2월 말이었다.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지난 2월24일 “프로축구 선수 A(기성용)와 B가 2000년 1월부터 2000년 6월까지 전남에 위치한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C와 D를 참혹하게 성폭력 했다”고 주장했다.

실시간 떠버린 기성용 성.추.행 관련 충격적인 녹취록

하지만 이후 기성용은 공식 석상에 여러 차례 모습을 드러내 적극적으로 인터뷰에 응하며 “뒤로 숨고 싶지 않다. 사실이 아니다.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며 의혹을 부인했고, 피해자 측은 “확실한 증거를 갖고 있다”고 재반박하며 진실 공방을 벌였다.

이런 상황서 16일 피해자 D가 ‘PD수첩’에 나와 억울함을 호소하며 눈물 흘렸고, “거짓이라면 나의 모든 걸 내려놓겠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실시간 떠버린 기성용 성.추.행 관련 충격적인 녹취록

송 변호사는 반박 자료를 내놓았다. 송 변호사는 이번 사건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D의 입에서 ‘대국민 사기극’이라는 표현이 나온 점을 주목했다.

송 변호사는 “D는 애초 사건이 보도되자 그것이 오보이고 대상은 기성용 선수가 아니라고 자신의 변호사에게 정정해달라고 했는데, 자신의 변호사가 ‘그러면 대국민 사기극이 된다. 내 입장이 뭐가 되겠느냐’고 했다”는 내용이 들어있는 음성 파일을 공개했다.

실시간 떠버린 기성용 성.추.행 관련 충격적인 녹취록

공개된 음성 파일에는 “막말로 우리끼리 한 이야기를 (변호사가) 밀고 나간 거지 않느냐. (변호사는) 지가 싼 똥을 치워야 한다”고 말하는 D의 목소리가 담겨 있다.

송 변호사는 “피해자 측은 피해자 D와 피해자 측 변호사 간에도 서로 의견이 다르다. 이것으로 주장의 신빙성을 가늠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시간 떠버린 기성용 성.추.행 관련 충격적인 녹취록

또한 송 변호사는 “피해자 측은 증거를 갖고 있으니 곧바로 제출하겠다고 해놓고, 이제는 (기성용이) 소송을 걸면 법정에서 제출하겠다고 말을 바꿨다. 이는 재판이 확정될 때까지 시간을 길게 끌어 (유명인인) 기성용이 의심을 받는 시간만 길게 끌려는 속셈”이라고 주장했다.

실시간 떠버린 기성용 성.추.행 관련 충격적인 녹취록

한편 송 변호사는 법적 책임을 묻기 위한 조치를 오는 27일 안으로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MBC ‘PD수첩’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