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난리난 ‘무야호’ 할아버지 최근 근황

2021년 3월 18일

지난 2010년 MBC 무한도전 ‘알래스카’ 특집에 출연하며 “무야호~”라는 유행어를 남긴 할아버지의 근황이 공개됐다.

요즘 난리난'무야호' 할아버지 최근 근황

11년이 지난 지금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다시 ‘무야호’가 엄청난 유행을 일으키고 있다.

무한도전 방송 중 ‘무야호’ 부분만 편집해 음악을 만드는 등 2차 콘텐츠도 무궁무진하게 쏟아져 나오고 있다.

요즘 난리난'무야호' 할아버지 최근 근황

그렇다면 ‘무야호’를 외친 주인공의 근황은 어떨까.

지난 1월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은 직접 영상 통화를 통해 무야호 할아버지를 만났다.

요즘 난리난'무야호' 할아버지 최근 근황

여전히 알래스카 앵커리지 한인회에서 노인회장을 맡고 있는 최규재 할아버지는 “코로나 때문에 집에만 있는다. 빨리 코로나가 없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2010년 무한도전 출연에 대해서는 “무한도전 출연한 것 기억한다. 추운 날씨에 그분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 저를 기억해줘서 고맙다”라고 인사를 남겼다.

요즘 난리난'무야호' 할아버지 최근 근황

무야호를 외쳤을 때에 대해 “주변 스태프들도 박수 치고 깔깔대고 웃으니까 정신이 없었다. ‘무야호’라고 크게 소리를 질렀는데 말실수했다”고 웃었다.

요즘 난리난'무야호' 할아버지 최근 근황

이어 “한국에 계신 분들 저를 기억해줘서 고맙다”라고 말하며 “한국이 그립다. 나이가 80세가 다 됐는데, 옛날같지 않고 깜빡깜빡하고 그런다. 저를 기억해주고, 조금이나마 안위를 여쭤봐주시면 건강하게 잘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요즘 난리난'무야호' 할아버지 최근 근황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