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소 100일된 조두순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찾아가봤습니다”

2021년 3월 18일

출소 100일을 맞은 조두순의 근황이 공개됐다.

출소 100일된 조두순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찾아가봤습니다

18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조두순은 현재 집에서도 나오지 않고 TV 가요 프로그램 위주로 시청하고 있다.

오는 22일이면 조두순은 출소 100일을 맞는다. 100일 동안 그가 외부로 나온 것은 지난해 12월 24일 단 하루뿐이었다.

출소 100일된 조두순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찾아가봤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조두순은 밖에 나오는 것을 극도로 경계한다”라면서 “보호관찰소 직원을 제외하고 경찰도 전혀 만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또한 조두순의 집 근처에 머무는 경찰관들은 “조두순이 집 근처에 있지만, 한 번도 조두순을 본 적 없다”라고 말했다.

출소 100일된 조두순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찾아가봤습니다

조두순이 살고 있는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의 한 동네 주민들 역시 그를 본 적이 없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인근 주민인 70대 윤 모 씨는 “조두순을 아직 본 적 없다. 처음에 이곳에 이사 왔을 때나 말이 많았지, 요즘은 조두순 얘기도 별로 안 한다”라며 3개월 만에 달라진 분위기를 전했다.

출소 100일된 조두순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찾아가봤습니다

조두순의 집 근처 경찰 인력은 지난해 12월처럼 여전히 배치돼 있는 상태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현재 조두순의 집 근처에는 보호관찰소, 시청 직원을 제외하고 주간에 9명, 야간에 5명의 경찰 인력이 투입돼 있다.

이전에는 이보다 많은 인력이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최근 배치 인력을 줄였으며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인력이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이 경찰 측의 입장이다.

출소 100일된 조두순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찾아가봤습니다

한편 조두순의 가족에게는 생활비로 기초연금 등을 포함해 매월 120만 원가량의 복지 급여가 제공되고 있다.

해당 사안은 한때 ‘국민 청원’ 글까지 올라오며 국민들의 분개를 샀다.

출소 100일된 조두순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찾아가봤습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