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61살 됐는데 모두가 40대로 알고 있다는 여자 연예인

2021년 3월 22일

배우 겸 방송인 최화정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올해 61살 됐는데 모두가 40대로 알고 있다는 여자 연예인

지난 19일 ‘최화정의 파워타임’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최화정의 사진 두 장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서 최화정은 파스텔톤의 의상을 입고 있어 봄 느낌을 물씬 풍겼다.

올해 61살 됐는데 모두가 40대로 알고 있다는 여자 연예인

게시물에는 “츄리닝 안 입고 온 날은 꼭 기념 사진 찍기로 해요. (요즘 좀 마른 것 같기도 하고)”라는 멘트가 함께 담겨 있었다.

최화정은 굵은 웨이브가 들어간 단발펌에 미소를 지으며 화사한 봄 느낌을 뽐냈다. 1961년생으로 올해 61세인 최화정은 엄청난 동안 비주얼을 자랑했다.

올해 61살 됐는데 모두가 40대로 알고 있다는 여자 연예인

최화정은 1979년 TBC 2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작품 활동뿐만 아니라 라디오, 홈쇼핑 등 다방면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특히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은 1996년 개국 이래 현재까지 방송이 진행 중이다.

올해 61살 됐는데 모두가 40대로 알고 있다는 여자 연예인

최화정의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대급 동안이다”, “61살이라니 말도 안 된다”, “우리나라 최고 동안인 듯”, “너무 아름답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올해 61살 됐는데 모두가 40대로 알고 있다는 여자 연예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