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나이 30살인데 ’22살’로 속여 활동한 유명 여자 BJ

2021년 3월 24일

한 유명 BJ가 나이를 속였던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23일 BJ 유혜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나이를 속여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유혜디는 “나이 한 번 숨기려다가 이미 내 나이 다 알려졌다. 당황스럽다”라며 나이를 속이게 된 이유를 밝혔다.

과거 유혜디는 26세에 방송할 당시 22세라고 속인 바 있다. 그는 92년생으로 올해 30세이다.

유혜디는 “내가 왜 숨기려고 했냐면 나이를 한 번 공개하잖나. 그러면 진짜 방송 접을 때까지 ‘할매, 이모, 아줌마’ 이 셋 중 하나가 끝까지 따라다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민증 보여 달라 해서 원래 안 보여주려고 했는데 이메일에 내 이름 나와서 그냥 공개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때 (시청자가) 협박했다. ‘여기서 좋게 (나이) 까고 끝내지 않으면 너는 아프리카에서 매장당한다’ 이런 식으로 말해서… 무서운 거다”라며 당시 힘들었던 심경을 회상했다.

유혜디는 “끝까지 숨길 걸 그랬다. 그 순간은 한순간이지만 지금 나이 드립은 끝나지 않는다. 나이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 순간 ‘고통받는 나이 30세’라는 자막이 올라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한편 유혜디는 아프리카TV와 유튜브에서 게임, 먹방, 토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진행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혜디 인스타그램, 유혜디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