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위문공연 다니는 건 여성 혐오 행위 맞거든요?”

2021년 3월 25일

‘롤린’으로 역대급 역주행을 하며 인기몰이 중인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난데없는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브레이브걸스 위문공연 다니는 건 여성 혐오 행위 맞거든요?

이번 논란은 이른바 ‘여초 커뮤니티’에서 먼저 시작됐다.

한 누리꾼이 브레이브걸스 유정의 인터뷰를 지적했던 것.

브레이브걸스 위문공연 다니는 건 여성 혐오 행위 맞거든요?

인터뷰에서 유정은 ‘위문 공연에서 못 보는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고 “무조건 죽을 때까지 위문 공연에 헌신하겠다”고 했다.

누리꾼이 문제삼은 것은 ‘위문’이란 단어였다.

브레이브걸스 위문공연 다니는 건 여성 혐오 행위 맞거든요?

누리꾼은 “‘위문’이란 말이 불편하다. 여성을 성욕구 해소 수단으로 대놓고 표현하는 것 같다”며 “위문공연이란 단어를 곳곳에서 언급해 기분이 나쁘다”고 말했다.

브레이브걸스 위문공연 다니는 건 여성 혐오 행위 맞거든요?

다른 누리꾼들 역시 이에 동조하며 “위문 어쩌고 이런 말 듣고 볼 때마다 기분이 나쁘다”며 “보이그룹도 걸그룹과 같은 비중으로 위문공연 다니고 헐벗고 비슷한 수준의 노출 의상 입고 공연하면 인정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위문’이라는 단어는 결코 여성 혐오적인 단어가 아니다.

브레이브걸스 위문공연 다니는 건 여성 혐오 행위 맞거든요?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위문은 위로하기 위해 문안하거나 방문하다는 의미가 있다. 병인을 방문하기 위해 쓰는 단어가 위문이다.

여혐 논란에 다른 누리꾼들은 “프로불편러가 또 나왔다” “도대체 왜 저런 걸 문제삼느냐” “국어공부부터 다시해라”라는 반응을 보였다.

브레이브걸스 위문공연 다니는 건 여성 혐오 행위 맞거든요?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