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한테도..’ 추가로 들통난 박나래 과거 몹쓸 짓 장면

2021년 3월 26일

개그우먼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이 과거 영상까지 퍼지고 있다.

'헨리한테도..' 추가로 들통난 박나래 과거 몹쓸 짓 장면

지난 24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해 논란이 됐던 박나래 성희롱 관련 영상이 올라왔다.

논란이 된 영상에는 지난해 10월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의 추석특집 방송분이다. 당시 영상에서 박나래는 헨리에게 성희롱적인 발언을 서슴없이 했다.

'헨리한테도..' 추가로 들통난 박나래 과거 몹쓸 짓 장면

박나래는 “차가 시동을 켜고 있으면 흔들리지 않냐”라고 말했다. 이에 성훈이 “무슨 소리냐. 시동을 켜고 있는데 차가 왜 흔들리냐”라고 하자, 박나래는 “내 차는 경유차라서 많이 흔들린다”라고 말했다.

'헨리한테도..' 추가로 들통난 박나래 과거 몹쓸 짓 장면

이어 ‘여은파’ 영상에서 한강에 주차된 ‘습기 찬 차들’이 등장하자, 다른 멤버들은 민망한 듯 고개를 돌렸다.

헨리는 “아니 날씨가 추우니까…”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한혜진이 “안에 사람이 있다는 거 아니냐. 저거 네 차니?”라고 물었다. 박나래도 “저거 한정식(헨리) 회원님 차에요?”라며 헨리를 몰아갔다.

'헨리한테도..' 추가로 들통난 박나래 과거 몹쓸 짓 장면

헨리가 당황하자, 박나래는 “아 바바라 보리스랑?”이라며 그를 놀렸다. 바바라 보리스는 박나래가 헨리 여자친구로 설정한 가상의 인물이다.

해당 장면은 방송 직후에도 헨리에 대한 성희롱이라는 지적이 이어지며 논란을 낳은 바 있다.

'헨리한테도..' 추가로 들통난 박나래 과거 몹쓸 짓 장면

방송 장면을 다시 접한 누리꾼들은 “저거 논란 안 되나 궁금했는데 이제야 터지네”, “머릿 속엔 그런 생각 밖에 없는 듯”, “남자나 여자나 예민한 문제인데 방송에서 저러다니”, “사석에서 할 만한 말을 너무 방송에서 다 한다” 등 비난의 말을 쏟아냈다.

'헨리한테도..' 추가로 들통난 박나래 과거 몹쓸 짓 장면

한편 최근 유튜브 방송 ‘헤이나래’에서 섹드립 멘트를 해 비난을 받은 박나래는 25일 자필 사과문을 발표하며 머리를 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