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유튜브에 올라오고 있는 여성 속옷 영상의 정체

2021년 3월 31일

의류 수거함에 버려진 여성의 속옷을 골라내 이를 유튜브 콘텐츠로 만든 유튜버가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요즘 유튜브에 올라오고 있는 여성 속옷 영상의 정체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헌옷수거함에 옷 넣을 때 조심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는 한 유튜브 채널에서 헌옷수거함 속 여성의 속옷을 영상 콘텐츠로 만드는 유튜버가 등장했다고 알리며 문제의 심각성을 고지했다.

요즘 유튜브에 올라오고 있는 여성 속옷 영상의 정체

글 작성자는 “헌옷을 다 수거함에 버려도 되는지 알아보려고 유튜브에 검색하다가 이런 영상을 봤다”라며 “남의 속옷을 본인 구독자한테 돈 받고 팔더라. 본인을 ‘변태’라고 하길래 이래도 되는 건가 싶었다. 문제없는 거냐?”라고 말했다.

실제로 해당 유튜브 채널에는 의류 수거함에서 여성의 속옷과 스타킹 등을 골라내는 모습, 이를 손빨래 하거나 줄줄이 늘어놓는 모습 등을 담은 영상이 다수 올라와 있었다.

요즘 유튜브에 올라오고 있는 여성 속옷 영상의 정체

이 유튜버는 자신을 ‘변태의 헌옷수거’, ‘변태 변태의 작은 노력이 모여 보람 있는 삶으로’, ‘대표 변태 올림’ 등 자신을 변태라고 지칭하고 있었다.

이 외에도 영상의 제목은 다소 선정적으로 보일 수 있는 키워드로 구성돼 있었다.

요즘 유튜브에 올라오고 있는 여성 속옷 영상의 정체

채널의 설명에는 구독자 후원계좌가 적혀있었으며 “모든 중고 의류는 미성년자에게는 판매하지 않는다. 성인임을 동의하시고 문자 달라”라는 설명도 적혀 있었다.

누리꾼들은 재활용 목적이라 하더라도 굳이 속옷을 뒤져내 영상으로 만들고 따로 되파는 게 정상인건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요즘 유튜브에 올라오고 있는 여성 속옷 영상의 정체

일각에서는 의류 수거함에 속옷을 버리는 행위 자체를 문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입던 속옷을 굳이 재활용 수거함에 넣냐. 그냥 종량제 봉투에 버리자”라고 지적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