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까지 했다..’ 방금 뜬 박초롱 미성년자 시절 사진

2021년 4월 5일

그룹 에이핑크 멤버의 박초롱이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폭로자가 증거 사진을 공개했다.

5일 폭로자는 각종 언론사를 통해 박초롱의 과거 학창 시절을 제보했다.

이 폭로자는 과거 박초롱과 했던 DM과 함께 박초롱이 술병이 가득한 장소에서 찍은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박초롱은 각각 다른 헤어 스타일과 옷을 입고 있어 같은 날에 찍은 사진이 아님을 알 수 있었다.

폭로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박초롱의 친구가 ‘야 초롱이가 너 때리고 싶대’라고 말하며 어떤 골목길로 끌고 갔다. 끌려간 곳에서 박초롱은 자신을 보며 웃는 모습이 기분 나빴다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나의 뺨부터 내리쳤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초롱이 내 뺨을 친 것이 신호가 됐는지 곧이어 나를 둘러싸고 있던 박초롱의 친구들도 나의 머리나 어깨 등을 마구잡이로 폭행하며 다리를 걷어차고 머리를 잡아당기며 폭행했다. 머리카락이 한 움큼 뽑히고 얼굴이 붓고 정강이에 피멍이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DM 내용 속 폭로자는 “난 아직도 그때 그 기억이 악몽이다”라며 “너는 어릴 때부터 합기도를 했고 나는 어릴 때부터 체구도 작고 약하고 내성적이었지만 지금은 많이 달라졌다”라며 박초롱에게 정식으로 사과하기를 요청했다.

이에 박초롱은 “연락줘”라고 답장을 보냈다.

한편 이와 관련해 박초롱의 소속사 플레이엠 관계자는 “해당 제보는 명백한 흠집 내기이며 이미 같은 내용으로 박초롱에게 협박을 해왔다. 사실관계를 바로잡았으나 김씨는 사실관계에 대해 지속적으로 번복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압서 입장을 밝힌 대로 저희 또한 증거 자료들을 바탕으로 엄중하게 이 사안에 대해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박초롱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