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 해주러 갔다가 유부녀된 전여친 만나버린 인터넷 기사

2021년 4월 8일

인터넷 수리기사로 일하는 남성이 평생 잊지 못할 집을 방문했다. 바로 전 여자친구의 집이었다.

얼마 전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쓴 인터넷 기사 A 씨는 이제는 결혼해 아이엄마가 된 전 여자친구의 집을 방문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A 씨는 평소처럼 집을 방문해 인터넷 설치 일을 하고 있었는데, 집에 있던 여성의 눈길이 심상치 않았다.

자꾸 자신을 쳐다보길래 여성을 봤더니 20살 때 교제하다 헤어졌던 전 여자친구였다.

여성은 A 씨를 계속 쳐다보다가 일을 끝내고 나갈 때 쯤 주스를 건넸다. 

어색했던 A 씨는 “괜찮습니다”라고 하고 현관을 나섰는데 뒤에서 여성은 “잘가”라고 말했다.

A 씨는 “20살 때 만나 한번도 안 잤다. 순수하게 지켜준답시고 그러다가 군대가서 헤어진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며칠 뒤 다시 전 여자친구의 집을 방문해야하는 일이 생겼다.

수요일 오후 3시에 다시 방문한 A 씨는 인터넷 단말기를 수리하다 전 여자친구와 커피를 한잔 마시게 됐다.

여자친구는 “자기 알아봤냐” “어떻게 지냈냐”라고 말하며 대화를 이어갔다.

A 씨에 따르면 여성은 철 없을 때 결혼해 일찍 아이를 가졌고, 남편은 집에 잘 들어오지 않고 있었다.

30분쯤 이야기를 나눈 A 씨에게 여성은 “나랑 헤어지고 후회하는 거 없냐”라고 물었다.

A 씨가 “어릴 때 만난 게 무슨 후회가 되느냐”라고 말하니 여성은 “너랑 헤어지고 그 다음해 남편 만나서 사고쳐서 결혼했다. 남편 말고 다른 남자랑 자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A 씨는 “그 이야기하는데 벙쪘다. 혼자 당황하고 있는데 30분 정도 있다가 다른집 가도 되냐 그러더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A 씨의 글은 여기서 끝이었다.

한창 뒷이야기가 궁금해지던 찰나 끝나버린 A 씨의 글에 누리꾼들은 “빨리 후기 올려달라” “똥 싸고 안 닦은 기분” “더 줘”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