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이 서예지, 서현을 대할 때 보인 소름끼치는 온도차

2021년 4월 12일

배우 김정현을 뒤에서 조종하고 있던 인물이 배우 서예지란 디스패치의 보도가 나오자 많은 사람들이 충격에 빠졌다.

12일 나온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정현의 배우 생활까지 통제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상대 배우랑 스킨십 하지마라” “스태프들에게 인사하지마라”고 요구했고, 김정현은 서예지가 시키는대로 하고 있었다.

심지어 드라마 대본까지 수정해 스킨십과 로맨스를 없애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특히 김정현은 지난 2018년 MBC 드라마 ‘시간’에서 서현과 호흡을 맞췄는데, 제박발표회 때 팔짱을 거부하고 드라마 속 결혼식 장면에서조차 스킨십을 거부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디스패치 보도가 나온 후 서현과의 제작발표회 당시 ‘움짤’이 다시 올라오며 재차 논란이 되고 있다.

그러나 서현과 달리 서예지를 대하는 김정현의 온도차는 극명했다.

제작발표회에서 김정현은 서현이 팔짱을 끼려고 하자 굳은 표정으로 거부한 반면, 서예지와는 다정하게 눈을 마주치고 팔짱까지 낀 모습이었다.

180도 다른 김정현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서현 진짜 불쌍하다” “내가 서현이었어도 울음 나왔을 것 같다” “상대방에 대한 존중이란 게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