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없는 총각처럼..’ 서예지가 김강우에게 했던 말 수준

2021년 4월 13일

배우 김정현의 과거 태도논란과 서예지의 카카오톡 조종 메시지가 공개된 가운데, 과거 서예지의 발언이 새로운 논란을 낳고 있다.

'자식 없는 총각처럼..' 서예지가 김강우에게 했던 말 수준

지난 1일 열린 ‘내일의 기억’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서유민 감독, 서예지, 김강우가 참석해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날 서예지는 김강우에게 선을 넘은 듯한 발언을 해 김강우를 당황케 했다.

'자식 없는 총각처럼..' 서예지가 김강우에게 했던 말 수준

서예지는 “김강우와의 촬영을 기대했는데 너무 좋았다”라며 “선배님이 두 아들이 있으신데 정말 자식이 없는 것처럼 정말 총각처럼”이라고 말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자식 없는 총각처럼..' 서예지가 김강우에게 했던 말 수준

이에 당황한 MC 박경림이 김강우의 연기가 그만큼 현실과 달랐다고 정리했고, 서예지는 이에 동의하며 “정말 너무 좋았다”라고 수습했다.

'자식 없는 총각처럼..' 서예지가 김강우에게 했던 말 수준

앞서 12일 디스패치는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김정현의 태도 논란과 드라마 하차는 김정현과 연인 사이였던 서예지 때문이었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는 두 사람이 당시 나눈 메시지 대화를 재구성해 공개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메시지에 따르면 김정현은 서예지의 뜻에 따라 상대 배우 서현과의 스킨십을 거부했고 대본 수정까지 요구했다.

'자식 없는 총각처럼..' 서예지가 김강우에게 했던 말 수준

이와 같은 파장이 계속 되자, 과거 서예지의 발언들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오고 있다. 누리꾼들은 그에게 큰 비난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캡처, 김강우 인스타그램,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