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많던 이근 대위 어제 갑자기 포착된 곳 (+근황)

2021년 4월 16일

UDT 출신 이근 대위의 근황이 포착됐다.

15일 이근 대위의 유튜브 채널 ‘이근대위 ROKSEAL’에는 ‘전우회에서 강철부대 출연을 막았던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근 대위는 UDT 출신인 박종승과 채널A, SKY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근 대위는 박종승에게 “‘강철부대’가 요즘 이슈가 되고 있다”라며 “아는 사람들이 많이 나오니 보게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뉴페이스들이 나오고 젊은 후배들이 나오니까 자랑스럽다. 그리고 당연히 응원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는 UDT전우회 밴드에서 ‘강철부대’ 때문에 굉장히 시끄러웠다며 “전후외에서 UDT 출신들 ‘강철부대’에 나가지 말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근 대위는 “그 이유는 1등 하면 당연한 거고 지면 개망신이다”라며 “나는 다르다고 생각하는 게 UDT의 명예를 높일 수 있는 괜찮은 프로그램이 있다면 당연히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명예를 얻기 위해선 리스크가 필요하다. 리스크 없이는 1등을 할 수 없다. 리스크를 감안하고 후배들이 자신감을 갖고 잘하면 그게 큰 명예가 되고 못해도 시도한 게 어디냐”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종승은 “전 개인적으로 프로그램 맘에 안 든다. 제작발표회까지 챙겨봤는데, 최고의 특수부대를 가리기 위해서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라는데 포맷 자체가 최고를 가릴 수 없는 포맷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근 대위 역시 “이런 프로그램은 진짜 짜기도 어렵고 조심스럽다. 완벽하게 할 수 없다”라며 “어떻게 해서든 말이 많이 생기고 문제가 생긴다. 남자들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거다”라며 공감했다.

끝으로 이근 대위는 “부대마다 임무가 다 다르다. 비교를 못 한다는 말이 사실이긴하다”라며 “지켜보고 있는데 심각하게 보진 않고 가볍게 재밌게 즐기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철부대’는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들이 팀을 이뤄 각 부대의 명예를 걸고 싸우는 밀리터리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지난 13일 방송이 4.9%의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인기 몰이를 하고 있지만, 출연자 논란으로 몸살을 앓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이근대위 ROKSE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