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중생 제자들이..” 요즘 중학교 여교사들이 겪는 수모

2021년 4월 16일

날이 갈수록 극심해지는 젠더 갈등의 여파가 중학교까지 번지고 있는 것이 확인돼 우려가 커지고 있다.

남중생 제자들이.. 요즘 중학교 여교사들이 겪는 수모

얼마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작성한 중학교 여자 교사 A 씨는 자신이 실제 학교에서 당하고 있는 일을 공개했다.

남중생 제자들이.. 요즘 중학교 여교사들이 겪는 수모

A 씨는 “애들은 무슨 양성평등교육만 하면 ‘선생님 메갈이에요?’라고 물어본다. 페미니즘이 남자가 불편한 것 고친 것이 하나라도 있냐면서 여자들 떼쓰기 아니냐고 따진다”고 말했다.

남중생 제자들이.. 요즘 중학교 여교사들이 겪는 수모

심지어 제자들은 A 씨에게 대놓고 “왜 군대 안 가느냐”고 따지면서 거의 매일같이 “선생님 아직도 군대 안 갔다”고 말하고 다녔다.

남중생 제자들이.. 요즘 중학교 여교사들이 겪는 수모

A 씨는 “애들이랑 기싸움하는 것도 현타오고, 극성 학부모한테 전화와서 이것저것 지적받고 왜 그런 거 교육 받아야 하냐고 연락도 온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남중생 제자들이.. 요즘 중학교 여교사들이 겪는 수모

그러면서 “애들 대하는 것도 너무 짜증나고 학부모고 애들이고 너무 싫다. 이직하고 싶은데 다른 사기업이나 공기업에서 날 받아줄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A 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요즘 애들 유튜브에 빠져서 저러는 경우 많다” “선생님이 무슨죄냐” “여혐하는 애들이나 남혐하는 애들이나 똑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남중생 제자들이.. 요즘 중학교 여교사들이 겪는 수모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