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유명인 가족이 실종되었습니다” (+경찰 입장)

2021년 4월 21일

영화감독 홍상수의 친형이 3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평창경찰서가 영화감독 홍상수의 친형이 석 달째 행방이 묘연해 수사에 나섰다.

홍상수 친형의 딸은 지난 1월 28일 “아버지가 며칠째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라며 서울 노량진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처음 홍 씨의 실종신고가 들어온 것은 서울이었지만, 홍 시의 주민등록상 거주지가 평창군이며 마지막으로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잡힌 곳도 평창인 것으로 확인돼 평창경찰서에서 사건을 넘겨 받았다.

경찰은 당초 이 사건을 단순 실종 신고로 보았지만, 카드 및 전화 사용내역이 확인되지 않아 강력사건과의 연관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가족 등을 상대로 실종 당시 홍 씨의 채무 상황이나 건강 상태 등을 함께 조사하고 있다.

한편 홍상수 감독은 현 아내와 서류상 이혼을 하지 않고 배우 김민희와 연인관계임을 밝혀 큰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최근 홍상수와 김민희는 ‘제8회 들꽃영화상’ 후보작에 함께 이름을 올렸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