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한강왔어요. 기사 내리세요” 기자 협박 터진 유명 여배우

2021년 4월 22일

방송 조작 논란으로 연예계 생활이 불투명해진 방송인 함소원이 기자를 협박한 정황이 드러났다.

직접 한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목숨으로 협박을 했다는 것이다.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를 운영하는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21일 ‘함소원 녹취록 공개, 기사 삭제 실체와 무용과 차석 의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함소원 씨가 기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이른바 생명을 담보로 기사 삭제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작업은 지난 2월 집중적으로 이뤄졌다”며 “본인이 마음에 들지 않는 기사를 쓴 기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삭제를 종용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진호는 함소원이 한 기자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하며 기사를 내려달라 협박했던 통화의 녹음 자료를 공개했다.

실제 함소원은 기자에게 “한강에 와 있다”고 말하며 기사 삭제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연예인으로 못살겠다. 경찰서에서 나와서 한강왔다. 악플이 쏟아진다. 안 당해봐서 모를 것이다”라는 말을 쏟아냈다.

이에 해당 기자가 “제 입장에서는 위협적으로 들린다. 사실이 아닌 부분을 지적하면 반영하겠다”고 하자 함소원은 “앞으로 방송 출연 하지 않을 것이다. 어제가 마지막이었다”고 답했다.

해당 기자가 작성한 기사는 지난 2월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함소원 파오차이 발언 방송 하차 청원’ 관련 내용이었다.

앞서 함소원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김치를 중국 음식인 ‘파오차이’라고 발언했다. 이를 발견한 시청자가 함소원의 방송 하차를 요구하는 청원을 올렸다는 것이 기사의 주요 내용이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