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만에 떠납니다..” 이광수가 런닝맨 하차하는 진짜 이유

2021년 4월 27일

배우 이광수가 ‘런닝맨’에서 11년 만에 하차한다.

27일 이광수의 소속사 스타쉽 측은 “이광수가 오는 5월 24일 녹화를 마지막으로 ‘런닝맨’에서 하차한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이광수는 지난해 사고로 인한 부상과 관련한 후유증으로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

소속사는 “이광수는 지난해 사고로 인한 부상과 관련, 꾸준한 재활 치료를 진행하고 있었으나 촬영 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려운 부분들이 있었다”라며 “이에 사고 이후부터 멤버들과 제작진, 소속사와 긴 논의 끝에 몸과 마음을 재정비할 시간을 가지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11년이라는 짧지 않은 기간을 동고동락한 프로그램이기에 하차라는 결정을 하기까지 쉽지 않았지만 추후 활동에서 더 좋은 모습들을 보여드리기 위한 물리적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이르렀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런닝맨’을 통해 이광수에게 보내주신 많은 관심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리며 이광수는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광수는 지난 2010년 7월 ‘런닝맨’ 첫 방송부터 함께한 원년멤버로, 지난해 2월 교통사고로 발목에 부상을 당했다.

당시 ‘런닝맨’ 녹화에 불참했다가, 3월 방송을 통해 복귀했다.

한편 이광수의 하차 소식을 접한 팬들과 누리꾼들은 “너무 안타깝지만 응원한다”, “아쉽다”, “이광수 없는 런닝맨이 상상이 안 간다”, “나중에 게스트로 나와주길” 등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SBS ‘런닝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