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범’ 낙인 찍혀 망했었는데 오늘 허위 미투였다는 사실 밝혀진 유명인

2021년 4월 29일

갑작스러운 ‘미투’ 폭로로 성추행범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썼던 정봉주 전 의원이 3년 만에 무죄를 선고받았다.

'성.추.행.범' 낙인 찍혀 망했었는데 오늘 허위 미투였다는 사실 밝혀진 유명인

정 전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8년 3월 7일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려던 날 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미투 누명’을 씌웠다”고 말했다.

이어 “3년 간 죽음과도 같은 고통의 시간을 겪으면서 누명을 벗기 위한 법정 투쟁을 해왔다”고 말하며 1심과 2심에서 모두 무죄를 받았다고 밝혔다.

'성.추.행.범' 낙인 찍혀 망했었는데 오늘 허위 미투였다는 사실 밝혀진 유명인

그리고 29일 대법원에서도 정 전 의원은 최종 무죄 판결을 받았다. 그의 성추행 혐의는 없었고, 허위 미투 폭로의 피해자였던 것.

'성.추.행.범' 낙인 찍혀 망했었는데 오늘 허위 미투였다는 사실 밝혀진 유명인

지난 2018년 3월 프레시안 모 기자가 자신의 친구가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며 미투 의혹이 불거졌다.

'성.추.행.범' 낙인 찍혀 망했었는데 오늘 허위 미투였다는 사실 밝혀진 유명인

이 일로 정 전 의원은 서울시장 후보에서 사퇴했고 법정 싸움에 돌입했고, 3년 만에 누명을 벗을 수 있었다.

'성.추.행.범' 낙인 찍혀 망했었는데 오늘 허위 미투였다는 사실 밝혀진 유명인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무고죄로 꼭 고소해야한다” “무고죄 고소해서 본보기를 남겨달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