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대놓고 비꼬아서 욕먹고 있는 연예인

2021년 4월 29일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의 발언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나 혼자 산다' 대놓고 비꼬아서 욕먹고 있는 연예인

지난 27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는 옥주현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옥주현은 MBC ‘나 혼자 산다’의 섭외를 여러 번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발언해 결솔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나 혼자 산다' 대놓고 비꼬아서 욕먹고 있는 연예인

방송에서 성시경이 “일상은 잘 안 보여주지 않냐”라고 질문하자, 옥주현은 “일상을 공개하는 게 처음이다. 혼자 사는 거 보여주는 프로그램에서 여러 번 출연 제안이 왔는데 계속 거절했다”라고 말했다.

'나 혼자 산다' 대놓고 비꼬아서 욕먹고 있는 연예인

이에 엄정화는 “언니가 있어서?”라고 물었고, 옥주현은 “(‘온앤오프’에) 정화 언니가 있어서 여러 가지로 정이 가더라”라고 말했다.

'나 혼자 산다' 대놓고 비꼬아서 욕먹고 있는 연예인

옥주현은 ‘혼자 사는 거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라며 직접적으로 ‘나 혼자 산다’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나 혼자 산다’를 떠올리게 하는 표현을 썼다.

이에 네티즌들은 “옥주현이 ‘나 혼자 산다’를 대놓고 디스한 거냐”, “섭외 깠다고 굳이 얘기를”, “할 말 안 할 말 가려해야 하지 않나” 등 옥주현의 발언이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나 혼자 산다' 대놓고 비꼬아서 욕먹고 있는 연예인

한편 방송관계자들은 “방송에서 타 프로그램을 언급하는 건 예의가 아닌데 누구나 알 수 있게 지칭하면서 거절했다는 생색내기 표현에 옥주현에 대한 신뢰감이 떨어졌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나 혼자 산다' 대놓고 비꼬아서 욕먹고 있는 연예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N ‘온앤오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