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리얼리티 TV쇼서 곰이 먹다 남긴 연어 ‘꿀꺽’

2015년 9월 9일
						
						

예고편 공개…”크래커와 같이 먹었더라면 더 좋았을 것”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TV 리얼리티 쇼에서 곰이 먹다 남긴 연어를 맛보는 파격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8일(현지시간) AFP통신과 미 의회전문지 ‘더힐’ 등에 따르면 이날 NBC방송은 이 같은 장면이 담긴 ‘러닝 와일드 위드 베어 그릴스'(Running Wild with Bear Grylls) 예고편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진행자인 ‘생존 전문가’ 베어 그릴스가 알래스카의 이끼 밑에서 곰이 반쯤 먹고 나서 숨겨놓은 연어 반 토막을 찾아 꺼내자 놀란듯한 표정으로 그를 바라봤다.

그릴스는 선혈이 낭자한 연어 사체를 칼로 조금씩 잘라 불판에 살짝 구운 뒤 오바마 대통령에게 건넸다.

오바마 대통령은 연어 조각을 입에 넣고 씹어본 뒤 “음, 맛있군”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어 한 조각도 충분히 훌륭하지만, 크래커와 같이 먹었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영국 특수부대 출신의 그릴스는 자신의 쇼에서 유명 스타들과 함께 극한 상황에서 살아남는 법을 보여주면서 사람 소변이나 벌레, 쥐 등을 먹게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릴스는 이번 녹화에서도 오바마 대통령에게 연어 외에 몇 가지 특별한 제안을 했으나, 경호당국에 의해 제지됐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지난 1일 알래스카 방문 도중 TV쇼를 촬영한 오바마 대통령은 편안한 점퍼 차림으로 알래스카의 자연 곳곳을 돌아보며 기후변화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는 데 방점을 찍었다.

그는 그릴스와 대화에서 “이번 여행의 주요 목적은 기후변화의 영향과 지구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집중 조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나는 두 딸이 있다. 너무 빨리 손주를 보고 싶지는 않지만, 언젠가는 손주를 갖기를 원하고, 지구는 우리가 아닌 그들을 위한 것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백악관도 예고편 영상을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오바마 대통령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그가 ‘셀카봉’으로 찍은 비디오를 올리는 등 기후변화에 대한 대통령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주력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백악관이 공개한 영상에서 그릴스와 촬영에 대해 “대통령 임기 중 최고의 시간 중 하나였다”며 정장을 입지 않고 사무실을 벗어날 수 있었다는 점을 그 이유로 꼽았다.

오바마 대통령이 출연하는 ‘러닝 와일드 위드 베어 그릴스’의 본 방송 날짜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AKR20150909036800009_01_i
지난 2일 알래스카 어촌 마을에서 연어를 잡고 있는 오바마 대통령 (AFP=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