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백신 맞은 직후 반신마비가 됐습니다”

2021년 5월 3일

전북경찰청에서도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뒤 신체 일부가 마비되는 부작용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전북경찰청에서도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뒤 신체 일부가 마비되는 부작용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경찰과 보건당국은 현재까지 백신과의 연관성은 희박한 것으

경찰과 보건당국은 현재까지 백신과의 연관성은 희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3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김제경찰서 소속 A경감(55)은 지난달 28일 오전 AZ 백신 접종 뒤 마비 증세가 나타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경감은 백신 접종 직후 별다른 이상 증세가 없다가 이틀이 지난 30일부터 오한 등 몸살이 발생했다.

전북경찰청에서도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뒤 신체 일부가 마비되는 부작용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경찰과 보건당국은 현재까지 백신과의 연관성은 희박한 것으

그는 다음 날인 5월1일 지인들과 점심 후 오른팔·다리에 마비 증세가 나타나 종합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의료진 진단 결과 좌측 뇌 미세혈관이 막혀 있는 것으로 나타나 혈전 용해주사와 미세혈관 시술을 받았다.

A경감은 현재 오른팔과 다리를 조금씩 움직일 수 있는 등 점차 상태가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전북경찰청에서도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뒤 신체 일부가 마비되는 부작용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경찰과 보건당국은 현재까지 백신과의 연관성은 희박한 것으

병원 의료진은 경찰에 백신으로 인한 인과관계는 없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또 A경감이 부정맥을 앓고 있었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경찰 측은 당초 A경감의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백신으로 인한 이상질환이면 동맥에 혈전이 발생해야 하지만, A경감은 정맥에 생겼다”며 “현재까지 백신과의 연관성은 없어 보인다는 의료진 소견을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전북경찰청에서도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뒤 신체 일부가 마비되는 부작용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경찰과 보건당국은 현재까지 백신과의 연관성은 희박한 것으

도 보건당국 역시 “현장 의료진은 백신 이상반응이 아니라는 소견을 밝혔다”며 “A경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와 전문가 판단에 따라 백신과의 연관성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앞서 2일 경기남부청 소속 50대 경찰관도 AZ백신을 맞은 뒤 뇌출혈 의심 증상으로 쓰러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