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최악의 장소에서 무더기 확진자가 나와버렸습니다”

2021년 5월 4일

도저히 잠잠해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코로나 사태. 결국 오늘 또 한 건의 심각한 집단감염 사태가 벌어져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도저히 잠잠해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코로나 사태. 결국 오늘 또 한 건의 심각한 집단감염 사태가 벌어져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4월 강원도 강릉에 있던 외국인 근로자 42명이 무더기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것

4월 강원도 강릉에 있던 외국인 근로자 42명이 무더기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것.

강릉시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3일 강릉시가 외국인 근로자 734명을 대상으로 벌인 코로나19 전수조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도저히 잠잠해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코로나 사태. 결국 오늘 또 한 건의 심각한 집단감염 사태가 벌어져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4월 강원도 강릉에 있던 외국인 근로자 42명이 무더기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것

이를 두고 무증상 확진자가 아니었냐는 추측이 나오면서 강원 도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

도저히 잠잠해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코로나 사태. 결국 오늘 또 한 건의 심각한 집단감염 사태가 벌어져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4월 강원도 강릉에 있던 외국인 근로자 42명이 무더기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것

아울러 일각에서는 한국 국적이 아니기에 역학조사가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시는 이들 확진자의 이동동선을 파악하는 등 역학 조사를 벌이는 한편 이날 오전 10시 30분 시청 대회의실에서 관련 브리핑을 진행할 계획이다.

도저히 잠잠해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코로나 사태. 결국 오늘 또 한 건의 심각한 집단감염 사태가 벌어져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4월 강원도 강릉에 있던 외국인 근로자 42명이 무더기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것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