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에 문신이 가득..’ 이미지 180도 달라진 여자 연예인

2021년 5월 4일

가수 EXID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하니가 깜짝 놀랄 근황을 공개했다.

가수 EXID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하니가 깜짝 놀랄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3일 하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없을 처음 첫 촬”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지난 3일 하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없을 처음 첫 촬”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하니는 민소매를 입고 팔 전체에 타투가 가득한 모습이었다.

가수 EXID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하니가 깜짝 놀랄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3일 하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없을 처음 첫 촬”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하니는 평소 청순한 이미지와 달리 불량한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었다.

특히 그의 팔 전체에 차지하고 있는 타투가 더욱 놀라움을 안겼다.

가수 EXID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하니가 깜짝 놀랄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3일 하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없을 처음 첫 촬”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타투 대박이네요”, “진짜 한건가요?”, “평소 이미지랑 너무 다르다”, “보자마자 눈을 의심했다”, “그래도 예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가수 EXID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하니가 깜짝 놀랄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3일 하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없을 처음 첫 촬”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하니의 타투는 영화 촬영을 위해 일회성으로 그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니는 현재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에서 흡연과 음주는 기본, 절도, 폭행에 거친 욕설까지 일삼는 비행 청소년 주영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가수 EXID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하니가 깜짝 놀랄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3일 하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없을 처음 첫 촬”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하니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