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만에 갑자기..’ 결혼 후 잠잠하던 김태희 역대급 근황

2021년 5월 10일

배우 김태희가 엄청난 근황을 전했다.

배우 김태희가 엄청난 근황을 전했다. 10일 한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김태희가 강남역 빌딩을 7년 만에 매각해 71억원의 시세차익을 봤다.

10일 한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김태희가 강남역 빌딩을 7년 만에 매각해 71억원의 시세차익을 봤다.

김태희가 지난 2014년 6월 132억원에 매입한 강남역 빌딩이 올해 3월 25일 203억원에 매각됐다.

배우 김태희가 엄청난 근황을 전했다. 10일 한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김태희가 강남역 빌딩을 7년 만에 매각해 71억원의 시세차익을 봤다.

매입액과 매각액만 따져보면 71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확인할 수 있다.

김태희는 개인 명의로 빌딩을 매입 후 2018년 12월 소유권을 자신이 설립한 부동산임대업 법인으로 이전해 빌딩 수익을 관리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배우 김태희가 엄청난 근황을 전했다. 10일 한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김태희가 강남역 빌딩을 7년 만에 매각해 71억원의 시세차익을 봤다.

해당 빌딩은 강남역 3번 출구 도보 2~3분 거리 초역세권에 위치해 있으며, 김태희가 건물을 매입한 후 바로 옆 대지 686평, 연면적 3,500평 규모의 강남대성학원이 준공됐다.

또한 이 건물은 코로나 시대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해 임대료 50%를 감면해준 건물이기도 하다.

배우 김태희가 엄청난 근황을 전했다. 10일 한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김태희가 강남역 빌딩을 7년 만에 매각해 71억원의 시세차익을 봤다.

부동산 관계자는 “김태희 강남역 빌딩은 연간 10억원 이상의 차익이 발생했다”라며 “매입 이후 임차관리 이외 별도 투자가 없었음에도, 강남구 내 매각되는 높은 수익률을 보여왔다”라고 분석했다.

배우 김태희가 엄청난 근황을 전했다. 10일 한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김태희가 강남역 빌딩을 7년 만에 매각해 71억원의 시세차익을 봤다.

한편 김태희는 지난 2017년 가수 겸 배우인 비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이들 부부는 300억원 이상으로 평가되는 소속사 건물을 비롯해, 한남동, 청담동, 이태원 등지에 400억원대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

배우 김태희가 엄청난 근황을 전했다. 10일 한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김태희가 강남역 빌딩을 7년 만에 매각해 71억원의 시세차익을 봤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김태희 인스타그램, 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