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활동 잘 안하는 구혜선이 갑자기 욕먹고 다니는 이유

2021년 5월 11일

‘홍대 이작가’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이규원 작가가 구혜선의 미술 작품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홍대 이작가’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이규원 작가가 구혜선의 미술 작품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 작가는 최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가수 조영남을 비롯해 솔

이 작가는 최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가수 조영남을 비롯해 솔비, 구혜선, 하정우 등 미술계에서 활동하는 연예인들의 미술 작품을 가감히 평가했다.

이 작가는 구혜선에 대해서는 처참한 평가를 한 반면, 솔비에 대해서는 최근 들어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홍대 이작가’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이규원 작가가 구혜선의 미술 작품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 작가는 최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가수 조영남을 비롯해 솔

이 작가는 “솔비, 구혜선 중 누가 더 인정을 못 받나”라는 질문에 “구혜선은 말할 가치도 없다. 구혜선이 ‘예고를 가려다가 떨어진 이유’를 말했다가 ‘허언증 환자’라는 얘기를 듣지 않았나. 미술작가도 하고 영화감독도 하고 글 쓰는 작가도 하는데, 미술만 봤을 때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라고 말했다.

‘홍대 이작가’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이규원 작가가 구혜선의 미술 작품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 작가는 최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가수 조영남을 비롯해 솔

이어 “본인의 예술적 재능이 있기는 한 것 같지만 백화점에 전시할 수준도 안된다. 그냥 취미 미술 수준이다. 홍대 앞 취미 미술 학원생들”이라고 꼬집었다.

홍대 이작가는 조영남을 제외하고 연예인 출신 미술 작가들은 재능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화제성을 가지고 있다고 판단했다.

‘홍대 이작가’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이규원 작가가 구혜선의 미술 작품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 작가는 최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가수 조영남을 비롯해 솔

그는 “우리나라의 유명한 작가들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한 작품당 10억원 넘게 팔렸을 때 나오는 기사보다 연예인 출신 작가가 한 작품을 1000만원에 팔았다고 하는 기사가 더 많이 나온다. 그런 언론플레이가 일반 작가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하는 부분”이라며 씁쓸해하기도 했다.

‘홍대 이작가’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이규원 작가가 구혜선의 미술 작품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 작가는 최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가수 조영남을 비롯해 솔

이 방송이 나간 후 구혜선은 자신의 SNS를 통해 “예술은 판단 기준을 가지고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것이기에 객관적일 수 없다”라며 이작가의 비판을 반박했다.

‘홍대 이작가’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이규원 작가가 구혜선의 미술 작품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 작가는 최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가수 조영남을 비롯해 솔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팟빵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 구혜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