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때 만든 노래로 서울에 집 한 채 장만했다는 남자의 재산

2021년 5월 21일

고등학교 3학년 시절 작곡한 노래로 집 한 채 값을 벌었다는 김지환 작곡가의 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고등학교 3학년 시절 작곡한 노래로 집 한 채 값을 벌었다는 김지환 작곡가의 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작곡가 김지환 씨의 이야기가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작곡가 김지환 씨의 이야기가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88년생인 김지환 작곡가는 고등학교 3학년 때 작곡한 노래 ‘샤방샤방’으로 데뷔하자마자 돈방석에 앉게 됐다.

고등학교 3학년 시절 작곡한 노래로 집 한 채 값을 벌었다는 김지환 작곡가의 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작곡가 김지환 씨의 이야기가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당시 실용음악과 입시를 준비하던 김지환 씨는 고등학교 시절 학교 과제물로 ‘재미있고 위트 있는 노래를 한 번 만들어보자’라고 곡 작업을 시작했다.

이 노래가 ‘벅스, 쥬크온 음악 장학금’ 프로젝트에서 1기 수상작으로 선정된 이후 트로트 가수 박현빈에게 가며 대히트를 치게 된 ‘샤방샤방’ 이다.

고등학교 3학년 시절 작곡한 노래로 집 한 채 값을 벌었다는 김지환 작곡가의 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작곡가 김지환 씨의 이야기가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샤방샤방’이 발매된 직후 20살이었던 김지환 씨는 군 복무를 위해 입대했고 가요계 상황을 전혀 알 수 없던 상황에서 군악대가 ‘샤방샤방’을 연주하는 모습을 보고 인기를 실감했다.

실제로 군 제대 후 사회에 나오니 저작권료로 집 한 채 값이 있었다고 한다.

고등학교 3학년 시절 작곡한 노래로 집 한 채 값을 벌었다는 김지환 작곡가의 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작곡가 김지환 씨의 이야기가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데뷔곡을 통해 돈방석에 앉게 된 김지환 씨는 어린 시절 넉넉한 형편에서 자란 것은 아니었다고 전해졌다.

대전에서 보육원을 운영하는 부모님이 워낙 바빠 조부모 손에 자랐으며, 늘 빠듯한 형편으로 지내는 삶에 익숙했다. 그러면서도 김 씨는 부모님처럼 나누고 베푸는 삶을 살겠다고 다짐했다고.

고등학교 3학년 시절 작곡한 노래로 집 한 채 값을 벌었다는 김지환 작곡가의 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작곡가 김지환 씨의 이야기가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다만 김지환 씨의 부모님은 어려운 형편에도 아들이 학업에 열중하길 바랐으며, 서른 살까지 대학원은 꼭 졸업하라고 권유했다.

이에 김지환 씨는 실용음악과 학사에 이어 서강대 언론대학원 연극영화학 석사까지 취득했다.

고등학교 3학년 시절 작곡한 노래로 집 한 채 값을 벌었다는 김지환 작곡가의 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작곡가 김지환 씨의 이야기가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김지환 씨는 2017년 우연히 인연을 맺은 작곡가 김경범 씨와 함께 작곡팀 ‘플레이사운드’를 꾸려 곡 작업을 하면서 본격적인 스타 작곡가로 이름을 알리게 됐다.

두 사람이 함께 작업한 첫 번째 곡은 송대관과 전영랑 명창의 듀엣곡 ‘약손’이다.

고등학교 3학년 시절 작곡한 노래로 집 한 채 값을 벌었다는 김지환 작곡가의 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작곡가 김지환 씨의 이야기가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지환 씨의 이야기가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대단합니다. 응원합니다”, “저작권료 아들 손자까지 대대로 꽂히겠다”, “부럽다”, “존경스럽습니다”, “고3때 작곡했다니 머리가 특출난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강심장’, MBC ‘놀면 뭐하니’, 김지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