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프가 이혼녀 행세하며 남자 10명이랑 잤습니다”

2021년 5월 31일

직장인 익명 어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 아내의 외도를 폭로하는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와이프가 이혼녀 행세하며 남자 10명이랑 잤습니다

지난 25일 블라인드에는 ‘충격적인 아내의 외도 증거를 보고 억장이 무너집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작성한 남성 A 씨는 “가정의 달이 시작되는 5월 1일 토요일, 온 가족이 외식을 하던 중에 아내 폰으로 ‘도깨비’라는 이름으로 저장된 사람으로부터 전화가 왔고 아내는 황급히 폰을 숨겼다”고 말했다.

와이프가 이혼녀 행세하며 남자 10명이랑 잤습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A 씨가 자신이 없었던 주말에 아파트 CCTV를 확인해보자, 아내가 4월 마지막 주에 외박을 했던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보다 확실한 외도 증거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 주말에 아내 핸드폰에 있는 구글 타임라인을 확인했다. 그 결과 약 8개월간 약 30여 차례 모텔에 출입한 기록을 확인했다. 아내와 냉전 중이라 서로 떨어져 있었던 올 설에는 누군가와 2박 3일간 여행도 다녀왔다”며 “하루에 두번씩 모텔에 간 적도 있었다. 억장이 무너졌다”고 했다.

와이프가 이혼녀 행세하며 남자 10명이랑 잤습니다

더욱 A 씨를 충격에 빠뜨린 것은 아내와 잠을 잔 남자들이 한 두명이 아니라는 점이다.

A 씨에 따르면 아내의 상간남은 10명 정도 되는 느낌이었다.

와이프가 이혼녀 행세하며 남자 10명이랑 잤습니다

A 씨는 “저랑 사이가 안 좋아서 약 4개월간 떨어져 지내던 중에 소개팅 어플을 깔아서 이혼녀 행세를 하며 이 남자, 저 남자를 만나고 다녔다”며 “거의 대부분이 처음 만나서 식사나 술을 마신 후에 모텔로 직행하는 패턴이었다”고 했다.

이어 “어떤 것도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저를 망상에 빠진 정신병자, 미친놈, 의처증 남편으로 몰아세우던 아내가 수많은 증거 앞에선 제게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척’을 했다”며 “소송을 하겠다고 하니 갑자기 태도가 돌변해 ‘니 전화도 내놔라’고 하면서 제게 달려들어 폰을 뺏으려고 몸싸움까지 벌였다”고 했다.

와이프가 이혼녀 행세하며 남자 10명이랑 잤습니다

그는 “더구나 5월 1일에 외도 의심 정황이 명백히 드러난 이후에도 남자관계를 끊지 못하고 계속 몇 놈들과 연락을 해오고 있는걸 알게 됐는데 정말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외도를 한번 만 해도 받아들이기 쉽지 않을 텐데 수십 명의 남자와 수십 번 모텔을 드나든, 그래서 정작 본인이 몇 명의 남자와 관계를 가졌는 지도 기억 못 하는 사람을 제가 평생 용서할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다.

와이프가 이혼녀 행세하며 남자 10명이랑 잤습니다

그러면서 “오랜 기간 가족을 위해 헌신해온 제 노력에 대한 대가치고는 너무나 아프고 가혹하다”며 “변호사님은 외도증거가 너무 명백해 위자료 최고액(3000만원) 선고가 나올 것 같다고 하시는데 그게 다 무슨 소용일까요?”라고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