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은 친언니가 실수로 공개해버린 일기장 소름끼치는 문장

2021년 6월 14일

그룹 ‘에이프릴’ 멤버 이나은 친언니가 동생의 일기장을 공개했다.

이나은 친언니가 실수로 공개해버린 일기장 소름끼치는 문장

지난 13일 이나은의 친언니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생(이나은)이 이현주를 왕따시키지 않았다”라고 주장하며 일기장을 공개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공개된 일기장에 의문을 제기하며 또 다시 왕따설에 무게를 가했다.

이나은 친언니가 실수로 공개해버린 일기장 소름끼치는 문장

A씨는 “제가 평생 동안 봐온 제 동생은 여리고 걱정이 많은 아이”라며 “이번 일로 혹여나 잘못된 선택을 하진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지내왔다. 사실이 아니기에 너무나도 거짓이었기에 기다리면 진실이 밝혀질 거라 간절히 믿었지만 돌아오는 건 모진 핍박뿐이었다”라고 주장했다.

이나은 친언니가 실수로 공개해버린 일기장 소름끼치는 문장

그러면서 “사건이 일어난 후 회사 쪽은 상대방과 아무런 연락도 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 본인의 말이 맞다면 그에 대한 정확한 증거를 올려달라. 거짓된 말로 인해 돌아오는 비난은 저희 가족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는다”라며 “만약 주장이 사실이라면 부모님이 보낸 비난 문자 캡처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 간곡하게 요청한다”라며 이나은이 지난 2016년 적은 일기장을 공개했다.

이나은 친언니가 실수로 공개해버린 일기장 소름끼치는 문장

A씨가 공개한 이나은의 일기장에는 “뒤돌아 보니 아무것도 없었다. 그냥 나에겐 다 상처일 뿐, 잘해줘도 돌아오는 건 없다. 왜 나는 나 하나 못 챙겨서 이렇게 됐을까. 아무의 탓도 하지 않을 거다. 힘들다. 외롭다. 이 또한 지나가면 괜찮겠지. 다 지나갔으면 좋겠다. 나는 왜 운도 없고 위로해 주는 사람이 없을까”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나은 친언니가 실수로 공개해버린 일기장 소름끼치는 문장

그런데 일부 네티즌들은 이나은의 일기장 뒷면에 비친 한 문장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은 “일기장 뒷면에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더럽다. 제발 내 눈앞에서 사라졌으면 좋겠다’라는 글이 적힌 것 같다”라고 주장했다.

이나은 친언니가 실수로 공개해버린 일기장 소름끼치는 문장

네티즌들은 “오히려 동생 감싸려다가 자폭이 됐다”, “본질을 흐리지 말라”, “감정에 호소하면 어쩌자는 거냐” 등 의문을 제기했다.

반면 “왕따 가해자가 굳이 일기장에 저런 내용을 적겠냐”, “누구라고 적혀 있지도 않은데 억측이다”라는 의견도 있었다.

이나은 친언니가 실수로 공개해버린 일기장 소름끼치는 문장

한편 이나은의 소속사 DSP 엔터테인먼트는 “이현주는 본인만의 피해를 주장하며 지극히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했다. 이현주의 동생이라 주장하는 인물은 일방적인 폭로성 게시물을 게시하면서 일말의 대화조차 이어갈 수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다”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나은 친언니가 실수로 공개해버린 일기장 소름끼치는 문장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이나은 인스타그램, 이나은 친언니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