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중국 정부 우한연구소에 노벨상 요청

2021년 6월 18일

중국 외교부가 우한연구소에 실제 노벨상을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드러나 사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속보] 중국 정부 우한연구소에 노벨상 요청

지난 17일(현지시간) 중국 외교부는 한차례 우한연구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사실을 부정하면서, “우한연구소 연구원들이 노벨상을 받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속보] 중국 정부 우한연구소에 노벨상 요청

중구 외교부 대변인 자오 리잔은 “미국에 어떤 사람들은 우한연구소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한다 . 과학자들과 과학 정신에 대한 분명한 모독이다”라고 강하게 말했다.

[속보] 중국 정부 우한연구소에 노벨상 요청

이어 “우한 연구진들은 비난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된다. 오히려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연구로 노벨생리의학상을 받아야한다”고 황당한 주장을 펼쳤다.

[속보] 중국 정부 우한연구소에 노벨상 요청

이에 더해 우한 연구진 시 쳉일 역시 우한연구소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일부 미국 언론의 보도를 비판하며 더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다.

[속보] 중국 정부 우한연구소에 노벨상 요청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게 말이냐 방구냐” “역대 가장 황당한 소식” “정신이 미쳐돌아가냐”며 비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