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새롭게 업데이트된 방탄소년단 군입대 상황

2021년 6월 24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중문화예술인의 군 입대 연기 건과 관련, 방탄소년단을 언급했다.

오늘 새롭게 업데이트된 방탄소년단 군입대 상황

황 장관은 지난 23일 YTN에 출연, 국위 선양에 현저한 공을 세운 대중문화예술인의 군 입대 연기와 관련한 입장을 전했다. 이날부터 국위선양에 도움을 줬다고 판단되는 대중문화예술인이 30살까지 군 입대를 연기할 수 있는 제도가 시행됐기 때문이다.

오늘 새롭게 업데이트된 방탄소년단 군입대 상황

앞서 국방부는 지난 3월 병역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에서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의 범위는 대중문화예술인 중 문화훈장 또는 문화포장을 받은 사람으로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국위선양에 현저한 공이 있다고 인정해 추천한 사람으로 정한다”며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의 입영연기 상한연령은 30세로 정한다”고 밝혔다.

오늘 새롭게 업데이트된 방탄소년단 군입대 상황

방탄소년단의 경우, 2018년 전세계 한류의 위상을 드높인 점 등을 인정 받아 지난 2018년 화관문화훈장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문체부 장관의 추천을 받으면 군 입대 연기 대상이 된다.

이와 관련해 이날 방송에서 황 장관은 “방탄소년단이 추천 신청서를 제출하면 당연히 연기하는 방향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아직 방탄소년단이 추천신청서를 제출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오늘 새롭게 업데이트된 방탄소년단 군입대 상황

또한 황 장관은 이번 제도의 혜택이 사실상 훈장을 받은 방탄소년단에만 한정돼 적용되기에, 대상 확대가 필요하다는 대중음악계 등의 주장에 대해선 “공정성과 형평성, 국방부 의견을 모아 고민해볼 것”이라고 답했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