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 지각’ 루머에 빡친 성시경이 방송나와 실제 한 말

2021년 6월 24일

가수 성시경이 자신을 둘러싼 지각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상습 지각' 루머에 빡친 성시경이 방송나와 실제 한 말

지난 23일 방송된 KBS 조이 예능 ‘실연박물관’에서는 사실처럼 오해가 생겨 힘들어하고 있다는 한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MC 성시경은 자신도 ‘상습 지각’ 루머가 있다며 이에 대해 해명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상습 지각' 루머에 빡친 성시경이 방송나와 실제 한 말

성시경은 사연자에게 “마음이 힘들고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우릴 미워할까’ 싶을 때는 성시경을 검색해보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상습 지각' 루머에 빡친 성시경이 방송나와 실제 한 말

그는 “(지각 루머) 근건로 많이 쓰이는 게 ‘마녀사냥’에서 기다리면서 ‘(성시경) 왜 안 오냐’라고 하는 거다. 대기시간 1시간 전이고 다 와있었다. 밥 먹고 차례대로 스튜디오에 마이크를 차러 온다. 친하니까 동엽이 형이 제일 늦게 오는 날은 ‘잘나가니까 늦게 온다’라며 장난을 친다. 내가 그런 날도 있고, 다 제시간에 온 거다. 그런데 악의적으로 제 것만 쓰는 거다”라고 해명했다.

'상습 지각' 루머에 빡친 성시경이 방송나와 실제 한 말

이어 “제가 느끼는 건 사람들은 본인이 믿고 싶은 것만 믿는다. 진실을 알려고 하는 게 아니라 이게 맛있고 자극적이고, 쟤를 미워하고 싶으면 그것만 믿는다. 뭘 믿고 싶은지 본인이 정하는 건 오케이다. 다 같이 저 사람 미워하자는 분위기를 이끌어내는 게 못된 것 같다. 그런 게 문제인 거고, 그런 사람은 잡혀야 하고 전 잡을 거다. 너무 상처가 크다”라고 호소했다.

'상습 지각' 루머에 빡친 성시경이 방송나와 실제 한 말

방송이 나가자, 시청자들은 지각 루머로 힘들었을 성시경에게 응원의 말을 보냈다.

이들은 “한번 방송에서 장난친 거 가지고 그런 루머를 만들어내냐”, “알게 모르게 많이 스트레스 받았을 듯”, “힘내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상습 지각' 루머에 빡친 성시경이 방송나와 실제 한 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조이 ‘실연박물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