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레전드 장면’이라 불리는 이효리 김정은 방송 장면

2021년 6월 28일

가수 이효리와 김정은이 나눴던 어색한 대화가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여전히'레전드 장면'이라 불리는 이효리 김정은 방송 장면

과거 SBS ‘김정은의 초콜릿’에는 이효리가 출연했다.

이날 김정은은 ‘스피드 Q&A’를 진행하며 이효리에게 불편하냐는 질문을 던졌다. 해당 장면은 아직까지도 많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레전드 장면’ 중 한 장면으로 회상되고 있다.

여전히'레전드 장면'이라 불리는 이효리 김정은 방송 장면

김정은은 이효리에게 “김정은과 마주하는 것이 편하다, 불편하다”라는 질문을 했다.

이에 이효리는 “좀 어색하다”라며 어색한 미소를 보였다.

여전히'레전드 장면'이라 불리는 이효리 김정은 방송 장면

과거 두 사람은 배우 이서진과 스캔들이 있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효리는 2006년 초 한 주간지에 의해 열애설이 불거졌으며, 김정은은 2006년 SBS 드라마 ‘연인’을 통해 이서진과 만난 뒤 커플로 발전했다고 인정했다.

여전히'레전드 장면'이라 불리는 이효리 김정은 방송 장면

두 사람의 어색한 대화에 관객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김정은은 “편하게 생각해주세요. 생각보다 좋은 언니에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효리는 “네, 그건 알고 있는데. 다들 아시잖아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여전히'레전드 장면'이라 불리는 이효리 김정은 방송 장면

김정은과 이효리의 어색한 분위기는 ‘함께 대기실을 쓰고 싶은 남자 후배 가수가 누구냐’라는 질문에서도 계속됐다.

이효리는 “그룹 비스트의 두준이 마음에 든다”라며 “두준씨처럼 쌍커풀이 없고 서글서글한 인상을 좋아한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정은은 “저도 그렇다”라며 맞장구를 쳤고, 관객들은 다시 한번 웃음을 터뜨렸다.

여전히'레전드 장면'이라 불리는 이효리 김정은 방송 장면

관객들의 폭소에 김정은은 “제가 지금 무슨 얘기를 하는 거죠? 여러분 왜 웃으세요?”라며 당황해 했다.

두 사람은 “둘이 술 한잔하자”라며 훈훈한 분위기로 대화를 매듭지었다.

여전히'레전드 장면'이라 불리는 이효리 김정은 방송 장면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김정은의 초콜릿’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