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랑 방송 같이 하기 힘들다고 토로한 남자 연예인

2021년 7월 1일

개그맨 이경규가 유재석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유재석이랑 방송 같이 하기 힘들다고 토로한 남자 연예인

지난달 30일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에서는 ‘이경규, 유재석 너무 착해서 마음에 안든다/이경규 어릴적 꿈은 수의자/이경규, 이경실 때문에 상금을 성금으로 기부/이경규, 투자한 돈 방송프로그램으로 회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경규는 유재석에 대한 자신의 속내를 여과 없이 밝혀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이랑 방송 같이 하기 힘들다고 토로한 남자 연예인

이경실이 “사람들이 유재석을 많이 좋아하지 않냐. 유재석이 착하니까. 유재석이 마음에 안 드는 것이 있냐”라고 말하자, 이경규는 “너무 착해서 마음에 안 든다. 그래서 우리가 힘들다”라고 답했다.

유재석이랑 방송 같이 하기 힘들다고 토로한 남자 연예인

이어 “유재석이 별별 선행을 다 한다. 그럼 우리가 뭐가 되냐”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이경실이 “유재석이 선행을 덜 했으면 좋겠냐”라고 묻자, 이경규는 “덜 하던지 안하던지 해야지”라고 솔직하게 말해 폭소케 했다.

유재석이랑 방송 같이 하기 힘들다고 토로한 남자 연예인

이경규는 과거 자신의 이미지를 바꾸기 위해 안 하던 선행을 한 적이 있었지만 결국 자신의 색깔을 만들기 위해 몇 십 년 동안 욕을 먹으며 갈고 닦아 현재의 이미지를 완성시켰다고 전했다.

그는 “‘그래 미워해라 그럼 어떡할 거야’라며 꾸준히 밀고 나갔다. 그러다보니까 안 미워지는 거다. 한 우물만 팠다”라며 자신만의 비법을 공개했다.

유재석이랑 방송 같이 하기 힘들다고 토로한 남자 연예인

또 이경실이 “이경규의 큰 목표는 12월에 딸 예림이의 결혼을 잘 시키는 것”이라며 “딸 결혼 후 그 다음부터 서서히 인간관계를 끊는 것”이라고 정곡을 찌르자, 이경규는 “올 연말까지 굉장히 좋은 사람으로 있을 거다. 내년에는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 이해해 달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유재석이랑 방송 같이 하기 힘들다고 토로한 남자 연예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호걸언니_이경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