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하고 너무 달라지고 있다는 구혜선 근황

2021년 7월 2일

배우 구혜선이 꽃밭에서 담배를 물고 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여 화제이다.

배우 구혜선이 꽃밭에서 담배를 물고 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여 화제이다. 해당 사진은 노란색 꽃들로 가득 채워진 꽃밭에 노란색 옷을 입은 구혜선이 담배를 물고 있다. 사진을 넘기면 연기를 뿜고 있는

해당 사진은 노란색 꽃들로 가득 채워진 꽃밭에 노란색 옷을 입은 구혜선이 담배를 물고 있다. 사진을 넘기면 연기를 뿜고 있는 장면도 보인다.

배우 구혜선이 꽃밭에서 담배를 물고 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여 화제이다. 해당 사진은 노란색 꽃들로 가득 채워진 꽃밭에 노란색 옷을 입은 구혜선이 담배를 물고 있다. 사진을 넘기면 연기를 뿜고 있는

다소 몽환적인 분위기의 이 사진 속에서도 구혜선의 미모는 빛난다. 검은 머리를 늘어뜨린 모습이 청순하다.

배우 구혜선이 꽃밭에서 담배를 물고 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여 화제이다. 해당 사진은 노란색 꽃들로 가득 채워진 꽃밭에 노란색 옷을 입은 구혜선이 담배를 물고 있다. 사진을 넘기면 연기를 뿜고 있는

누리꾼들을 놀래켰던 이 사진은 구혜선의 복귀작 ‘다크 옐로우’의 촬영 장면이다.

배우 구혜선이 꽃밭에서 담배를 물고 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여 화제이다. 해당 사진은 노란색 꽃들로 가득 채워진 꽃밭에 노란색 옷을 입은 구혜선이 담배를 물고 있다. 사진을 넘기면 연기를 뿜고 있는

구혜선은 해당 사진을 올리며 “단편 영화 ‘다크 옐로우’ 중에서”라며 “10개월 동안 준비(?)한 장면을 공유한다(배우: 안서현 연제환 윤혁진 그리고 임지규 / 감독: 구혜선/ 제작: 구혜선 필름)”이라고 덧붙였다.

배우 구혜선이 꽃밭에서 담배를 물고 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여 화제이다. 해당 사진은 노란색 꽃들로 가득 채워진 꽃밭에 노란색 옷을 입은 구혜선이 담배를 물고 있다. 사진을 넘기면 연기를 뿜고 있는

‘다크 옐로우’는 구혜선이 제작, 연출, 각본, 연기 까지 소화한 작품으로 무려 4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이다.

노란 꽃집에서 일하는 여자에게 관심을 보이는 낯선 남자가 그녀의 비밀스러운 공간에 들어가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배우 구혜선이 꽃밭에서 담배를 물고 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여 화제이다. 해당 사진은 노란색 꽃들로 가득 채워진 꽃밭에 노란색 옷을 입은 구혜선이 담배를 물고 있다. 사진을 넘기면 연기를 뿜고 있는

‘다크 옐로우’는 2008년 구혜선 감독의 첫 번째 단편영화 ‘당신(2010)’, ‘기억의 조각들(2012)’, ‘미스터리 핑크(2018)’ 까지 상징적인 색(Color)과 메시지를 융합하여 보여주는 단편영화 컬러프로젝트의 마지막 다섯 번째 영화이다.

배우 구혜선이 꽃밭에서 담배를 물고 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여 화제이다. 해당 사진은 노란색 꽃들로 가득 채워진 꽃밭에 노란색 옷을 입은 구혜선이 담배를 물고 있다. 사진을 넘기면 연기를 뿜고 있는

‘다크 옐로우’는 ‘YELLOW’ 컬러로 ‘여성의 힘’에 대한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며 ‘구혜선필름’에서 제작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구혜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