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피운 것 맞고 여우짓 인정” 실시간 난리난 AOA 권민아 인스타

2021년 7월 5일

걸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최근 불거진 남자친구 A씨와의 양다리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바람 피운 것 맞고 여우짓 인정 실시간 난리난 AOA 권민아 인스타

권민아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 A씨에게 들은 말은 (여자친구와) 서로 이미 사이가 안 좋고 자주 싸우고 성격이 안 맞고 정으로 만나는 중이라는 것”이라며 “그리고 A씨가 먼저 제게 호감을 보였고 저도 이 친구와 대화가 너무 잘 통해서 마음이 갔다, 살아온 환경도 비슷한 부분이 많았다”는 글을 게재했다.

또 권민아는 “그때 당시만 해도 정리하고 만난 거니까 내가 잘한 건 없어도 ‘바람은 아니다’라고 생각했다”며 “지금도 팬이라고 호칭하기보단 언니, 오빠 혹은 동생들과 팬 사이에서 친해져 친구가 된 경우도 많고 그렇게 사이를 지속해왔다”고 덧붙였다.

바람 피운 것 맞고 여우짓 인정 실시간 난리난 AOA 권민아 인스타

권민아는 A씨의 여자친구 B씨가 온라인에 올린 메신저 내용을 보고 A씨로부터 솔직한 이야기를 듣게 됐다는 과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전 여자친구 입장을 제가 다 생각해볼 수 있었다”며 “저도 A씨도 바람 피운 게 맞고요”라면서 “저로 인해 상처받았을 전 여자친구분과 지인들에게도 정말 죄송하다”고 인정했다.

권민아는 “A씨와 전 여자친구의 사건에서는 저는 명백한 가해자이고, 판단 또한 늦었으며 어리섞은 행동을 했다”며 “당연히 잘못을 인정하고 전 여자친구분이셨던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고개숙여 죄송하다는 이야기 드리고 싶다”고도 밝혔다. 이어 “그리고 저는 현재 A씨와 당연히 갈라진 상태”라며 “너무 자유분방하고 마음대로 행동한 점에 정말 큰 죄책감을 느낀다, 죄송하다,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린점 또한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바람 피운 것 맞고 여우짓 인정 실시간 난리난 AOA 권민아 인스타

AOA 전 멤버인 지민이 언급된 데 대해서도 “신지민 언급에 대해선 저도 묻고 싶다, 왜 많은 분들이 언급을 하시던데 이번 사건과 관련이 전혀 없으며 저도 언급 안 하고 싶다”면서도 “신지민 사건에서는 제가 엄청난 피해자”라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끝으로 권민아는 “이번 일로 또 소란을 피우고 피해자분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며 “앞으로는 절대 이런 일이 없어야 하며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제 말과 행동에 더 책임감을 갖고 살겠다”면서 “‘글을 잘못 적고 두서 없이 글을 쓴다, 맞춤법이 틀렸다’ 등 이 점에 대해서도 고치고 싶고 죄송하지만 저는 배운 게 많이 없는 사람이라서 부끄럽지만 이해해주시길 바란다, 여우 짓한 것도 맞고 전부 인정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바람 피운 것 맞고 여우짓 인정 실시간 난리난 AOA 권민아 인스타

앞서 권민아는 지난달 26일 한 남성과 다정하게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며 열애를 공개했다. 그러나 이후 B씨의 지인인누리꾼 C씨는 한 커뮤니티를 통해 ‘권민아 남자친구 A씨, 내 친구(B씨) 남친이 바람피우는 거야’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권민아 연인의 양다리 의혹이 제기됐다.

바람 피운 것 맞고 여우짓 인정 실시간 난리난 AOA 권민아 인스타

이에 권민아는 “(남자친구가) 이미 여자친구와 고민이 있었고 서로 고민들에 대화를 나누며 좋은 감정을 느낀 건 맞다”며 “하지만 여자친구 있는 남자를 왜 만나겠냐, (남자친구가) 확실하게 정리한다고 했고, 그러면 나도 만날 의향이 있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비판이 이어지자 권민아는 재차 “무턱대고 만나자고 했냐”며 “정리를 하고 온 남자친구가 뭘 잘못한 건가”라고 했다. 권민아 남자친구 역시 본인 SNS를 통해 “전 여자친구에게 전화로 이별을 통보했고, 이별 후 민아와 열애를 시작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B씨의 또 다른 지인이 권민아와 권민아 남자친구가 올린 글은 모두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바람 피운 것 맞고 여우짓 인정 실시간 난리난 AOA 권민아 인스타

B씨 부친에게도 협박 연락을 받았다고 말한 권민아는 “허위댓글과 내 아버지를 모욕한 댓글들을 고소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 의사를 밝혔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