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중 남자 엉덩이 대놓고 주물럭거렸던 여자 연예인

2021년 7월 9일

이국주의 과거 성희롱이 다시금 화두에 오르고 있다.

방송 중 남자 엉덩이 대놓고 주물럭거렸던 여자 연예인

지난 2016년 2월 방송된 SBS 설 특집 파일럿 ‘나를 찾아줘’에서는 조정치가 아내 정인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국주는 정인의 지령에 맞춰 행동했고, 이 과정에서 조정치의 엉덩이를 움켜쥐는 일이 발생했다.

방송 중 남자 엉덩이 대놓고 주물럭거렸던 여자 연예인

이국주는 조정치가 좋아하는 스킨십을 찾는 코너에서 조정치에게 다가가 엉덩이를 꼬집었다.

이국주는 “평소에 (정인이) 이렇게 세게 하고 싶었대요. 그런데 오빠가 싫어할까봐 살살했다네요”라고 설명했다.

방송 중 남자 엉덩이 대놓고 주물럭거렸던 여자 연예인

조정치의 엉덩이를 만진 이국주는 “만져보니 쳐지긴 하셨다”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은 출연진의 웃음 속에서 마무리 됐고, 조정치 또한 “기분이 나쁘지 않았다”라고 말했지만, 당시 방송 후 시청자들은 불편함을 호소했다.

방송 중 남자 엉덩이 대놓고 주물럭거렸던 여자 연예인

누리꾼들은 “명백한 성희롱이다”, “남자 여자가 바뀌었다면?”, “너무 보기 불편했다”, “불쾌하다”, “결혼도 했는데 저건 선 넘었다” 등 일침의 말을 보냈다.

방송 중 남자 엉덩이 대놓고 주물럭거렸던 여자 연예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나를 찾아줘’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