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유출돼 반응 엇갈리고 있는 정은경 카드 내역서

2021년 7월 15일

정은경 질병청장이 사용한 것이라는 카드 내역서가 트위터를 중심으로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고 있다.

현재 유출돼 반응 엇갈리고 있는 정은경 카드 내역서

처음 글을 올린 트위터리안 A 씨는 “질본 정은경 카드 내역서라 함. 판단은 알아서들”이라는 글과 2021년 6월 청장 업무추진비 사용내역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날짜, 장소, 금액, 인원, 사용카드 등 세세한 정보가 담겨있었다.

현재 유출돼 반응 엇갈리고 있는 정은경 카드 내역서

A 씨는 정은경 청장을 비판하려는 목적으로 사진을 공개했다. 때문에 비고란에 ‘포장’을 지운 채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되기도 했다.

현재 유출돼 반응 엇갈리고 있는 정은경 카드 내역서

해당 사진에 따르면 정 청장은 코로나19 관련 회의 등 직원들과의 자리를 위해 약 400만원에 가까운 비용을 지출했다.

현재 유출돼 반응 엇갈리고 있는 정은경 카드 내역서

음식의 경우 모두 포장이었으며, 평균적으로 1인당 7500원에서 25000원 사이에서 지출이 이뤄졌다.

현재 유출돼 반응 엇갈리고 있는 정은경 카드 내역서

정 청장의 카드 내역서를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현재 유출돼 반응 엇갈리고 있는 정은경 카드 내역서

일부 누리꾼들은 “돈을 많이 쓴다”고 비판하면서 “회의라고 해도 10명씩 모이는 것은 문제가 있어보인다”고 문제를 지적했다.

현재 유출돼 반응 엇갈리고 있는 정은경 카드 내역서

현재 유출돼 반응 엇갈리고 있는 정은경 카드 내역서

그러나 다른 누리꾼들은 “진짜 고생하는데 더 좋은 것 먹어야한다” “매일 삼시세끼 호텔 뷔페 먹어도 국민들은 인정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