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여자들이 남자랑 하고 싶을 때 보낸다는 신호

2021년 7월 16일

여자들은 남자와 하고 싶을 때 대놓고 말하기 보다는 은근히 신호를 보낸다. 그렇다면 여자들은 어떤 신호를 보내는지 알아보자.

여자들은 남자와 하고 싶을 때 대놓고 말하기 보다는 은근히 신호를 보낸다. 그렇다면 여자들은 어떤 신호를 보내는지 알아보자. 응석부리듯한 말투로 바뀐다 평소 무뚝뚝하던 여자친구가

응석부리듯한 말투로 바뀐다

여자들은 남자와 하고 싶을 때 대놓고 말하기 보다는 은근히 신호를 보낸다. 그렇다면 여자들은 어떤 신호를 보내는지 알아보자. 응석부리듯한 말투로 바뀐다 평소 무뚝뚝하던 여자친구가

평소 무뚝뚝하던 여자친구가 갑자기 애교있거나 응석부리는 말투를 쓴다면 그것은 하고 싶다는 신호다.

혀가 짧아지거나 콧소리를 낸다면 당황하지 말고 여자친구의 요구를 파악하자.

통금이 있지만 괜찮다고 말한다

여자들은 남자와 하고 싶을 때 대놓고 말하기 보다는 은근히 신호를 보낸다. 그렇다면 여자들은 어떤 신호를 보내는지 알아보자. 응석부리듯한 말투로 바뀐다 평소 무뚝뚝하던 여자친구가

평소 엄격한 집안에서 자란 여자친구가 갑자기 “오늘은 늦게 들어가도 돼”라고 말한다면 그것은 그린라이트일 가능성이 높다.

흔히 남자는 마음없는 여자에게 시간을 쓰지 않는다고 하지만 여자도 마찬가지로 마음 없는 남자에게 시간을 쓰지 않는다.

발이 닿았을 때 엉겨붙거나 그대로 있는다

여자들은 남자와 하고 싶을 때 대놓고 말하기 보다는 은근히 신호를 보낸다. 그렇다면 여자들은 어떤 신호를 보내는지 알아보자. 응석부리듯한 말투로 바뀐다 평소 무뚝뚝하던 여자친구가

커플끼리 붙어 있다 보면 발이 닿을 수 있다. 하지만 이 때 발을 떼지 않고 있거나 오히려 더 가까이 붙는다면 그것을 하고 싶다는 신호다.

불타는 상황에서 대놓고 말하기 민망하니 은근히 몸을 표현하는 것이니 잘 알아듣자.

눈이 마주치면 지그시 쳐다본다

여자들은 남자와 하고 싶을 때 대놓고 말하기 보다는 은근히 신호를 보낸다. 그렇다면 여자들은 어떤 신호를 보내는지 알아보자. 응석부리듯한 말투로 바뀐다 평소 무뚝뚝하던 여자친구가

사람들은 무엇인가 요구하고 싶은 것이 있을 때 상대방을 쳐다본다.

여자친구와 눈이 마추쳤는데 그녀가 피하지 않고 쳐다본다면 당신에게 무엇인가 요구하는 것이다. 이 때 시선을 피하지 않는다면 달달한 스킨십을 할 수 있다.

먼저 스킨십을 한다

여자들은 남자와 하고 싶을 때 대놓고 말하기 보다는 은근히 신호를 보낸다. 그렇다면 여자들은 어떤 신호를 보내는지 알아보자. 응석부리듯한 말투로 바뀐다 평소 무뚝뚝하던 여자친구가

평소 스킨십에 적극적이지 않던 여자친구가 갑자기 스킨십을 먼저 해온다면 그린라이트일 가능성이 높다.

이것은 무엇보다 강력한 신호이니 같은 생각이라면 기회를 놓치지 말자.

야한 이야기를 꺼낸다

여자들은 남자와 하고 싶을 때 대놓고 말하기 보다는 은근히 신호를 보낸다. 그렇다면 여자들은 어떤 신호를 보내는지 알아보자. 응석부리듯한 말투로 바뀐다 평소 무뚝뚝하던 여자친구가

평소 야한 이야기를 안 하던 여자친구가 갑자기 19금 이야기를 꺼낸다면 하고 싶은 것일 가능성이 높다.

흔히 야한 이야기를 서슴없이 하는 이성끼리는 언젠가는 밤을 보낸다는 말이 있다. 그러니 여자친구가 그런 이야기를 꺼내도 당황하지 말자.

여자들은 남자와 하고 싶을 때 대놓고 말하기 보다는 은근히 신호를 보낸다. 그렇다면 여자들은 어떤 신호를 보내는지 알아보자. 응석부리듯한 말투로 바뀐다 평소 무뚝뚝하던 여자친구가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채널 ‘전메리’, ‘사스가김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