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는 유명 여배우 실종사건

2021년 7월 26일

한 유명 톱스타 여배우의 실종사건이 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한 유명 톱스타 여배우의 실종사건이 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제사건으로 남은 톱스타 실종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1986년 5월 갑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제사건으로 남은 톱스타 실종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1986년 5월 갑자기 실종됐던 배우 윤영실의 실종 사건 이야기가 담겨 있어 누리꾼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 유명 톱스타 여배우의 실종사건이 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제사건으로 남은 톱스타 실종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1986년 5월 갑

윤영실은 1956년생으로, 1986년 5월 의문의 실종을 당했다. 살아 있다면 그의 나이는 현재 64세다.

당시 만 나이 29세였던 윤영실은 70년대 당시 여성으로선 꽤 큰 키였던 170에 서구적인 마스크를 지니고 있어 당대 최고의 톱모델로 등극하게 됐다.

더군다나 언니인 오수미는 당대 최고의 여배우였기 때문에, 두 자매는 톱스타 자매로 불리게 되었다.

한 유명 톱스타 여배우의 실종사건이 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제사건으로 남은 톱스타 실종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1986년 5월 갑

윤영실은 언니 오수미가 거주하는 압구정 현대아파트 부근에서 혼자 자취를 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윤영실이 며칠째 연락이 두절되는 일이 생겼고, 이 같은 상황이 걱정되었던 오수미는 윤영실의 집으로 찾아갔다.

그런데 집에는 윤영실이 없었으며, 집 안은 방금 전까지만 해도 사람이 있었다고 해도 믿을 정도로 깔끔하게 정돈되어 있는 상태였다.

한 유명 톱스타 여배우의 실종사건이 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제사건으로 남은 톱스타 실종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1986년 5월 갑

여기서 첫번째 의문점은 ‘윤영실이 납치된 것인가?’라는 것이었다.

윤영실 실종 당시, 집안의 살림살이는 너무나도 멀쩡했으며 외부에서의 침입 흔적 또한 없었다.

또한 당시 80년대 여성의 평균키가 155cm 였던 반면에, 윤영실은 174cm라는 큰 키를 가지고 있어, 저항의 흔적도 하나도 찾아볼 수 없었다.

한 유명 톱스타 여배우의 실종사건이 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제사건으로 남은 톱스타 실종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1986년 5월 갑

두번째 의문점은 경찰의 석연찮은 수사태도였다.

당시 이름이 난 유명인이 실종되었음에도, 경찰들은 기자들에게 별다른 수사의 진행에 있어 일제히 함구하였으며 사건 수사 결과에 대해서도 어떠한 발표나 브리핑이 일절 없었다.

때문에 언론도 이 사건을 제대로 다루지 않거나, 아예 기사조차 내지 않아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자연스럽게 잊혀지게 됐다.

한 유명 톱스타 여배우의 실종사건이 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제사건으로 남은 톱스타 실종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1986년 5월 갑

또 당시 정권의 희생양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장시 전두환 정권은 문화공보부 홍보정책실에서 각 언론사에 기사 보도를 위한 보도지침을 작성하여 언론을 통제하던 상황이었는데, 윤영실의 언니인 오수미가 불륜 관계로 있던 신상옥이 아내 최은희와 70년대에 납북된 뒤 86년 3월 오스트리아의 미국대사관으로 탈출했으며 같은해 5월 윤영실이 실종됐다.

한 유명 톱스타 여배우의 실종사건이 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제사건으로 남은 톱스타 실종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1986년 5월 갑

또 같은해 7월에는 오수미가 남편인 사진작가 김중만과 이혼한 뒤 김중만은 미국으로 강제추방 당했는데, 김중만은 이 강제추방에 안기부가 적극적으로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영실의 실종에 있어 경찰과 언론의 석연찮은 반응이 전두환 정권 차원의 음모가 아니냐는 음모론까지 떠돌았다.

한 유명 톱스타 여배우의 실종사건이 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제사건으로 남은 톱스타 실종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난 1986년 5월 갑

결국 윤영실의 실종은 30여년이 흐른 현재까지 미제 사건으로 남게 되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캡처, SBS ‘당신이 훅하는 사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