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박 터졌다..’ 금메달 딴 안산 김제덕이 받을 포상금 수준

2021년 7월 27일

도쿄올림픽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올림픽 금메달 연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도쿄올림픽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올림픽 금메달 연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5일 안산과 김제덕이 양궁에서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겨주었고, 연이어 이 선수들은 남자, 여자 단체 경기에서도 값진 메달을 수

지난 25일 안산과 김제덕이 양궁에서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겨주었고, 연이어 이 선수들은 남자, 여자 단체 경기에서도 값진 메달을 수확했다.

이 가운데 올림픽 금메달 연금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대한민국 정부는 금메달리스트에게 6300만 원, 은메달과 동메달을 딴 선수에게는 각 3500만 원, 25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도쿄올림픽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올림픽 금메달 연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5일 안산과 김제덕이 양궁에서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겨주었고, 연이어 이 선수들은 남자, 여자 단체 경기에서도 값진 메달을 수

단체전 선수들은 개인전 선수들이 받는 금액의 75%를 받게될 예정이다. 또한 월지급식으로 지급되는 연금은 금메달 100만 원, 은메달 75만 원, 동메달 52만 5000원이다.

금메달을 획득한 선수가 일시금으로 신청하면 6720만 원을 받을 수 있으며, 서울 지역 아파트 특별공급 대상자로도 선정이 된다.

도쿄올림픽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올림픽 금메달 연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5일 안산과 김제덕이 양궁에서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겨주었고, 연이어 이 선수들은 남자, 여자 단체 경기에서도 값진 메달을 수

여기에 국가에서 지급하는 연금 외에 양궁협회에서 주는 포상금도 있다.

양궁협회는 2016년 리우 올림픽 당시 전 종목을 휩쓴 양궁 대표팀에 포상금으로 25억 원을 지급했었다.

당시 2관왕에 올랐던 장혜진과 구본찬은 각 3억 5000만 원씩 지급받았다.

도쿄올림픽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올림픽 금메달 연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5일 안산과 김제덕이 양궁에서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겨주었고, 연이어 이 선수들은 남자, 여자 단체 경기에서도 값진 메달을 수

금메달을 획득한 선수들이 받을 포상금에 대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더 줘도 된다”, “우리 선수들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 “이런 곳에는 돈좀 더 팍팍 쓰였으면 좋겠다”, “안산 김제덕 선수 돈길만 걷길”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도쿄올림픽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올림픽 금메달 연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5일 안산과 김제덕이 양궁에서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겨주었고, 연이어 이 선수들은 남자, 여자 단체 경기에서도 값진 메달을 수

한편 안산, 김제덕 선수는 이제 남은 개인전을 통해 ‘3관왕’ 도전을 앞두고 있다.

한국은 단체전의 상승세를 개인전으로도 이어가 이번 올림픽 양궁에서 총 5개의 금메달을 모두 싹쓸이한다는 각오다.

도쿄올림픽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올림픽 금메달 연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5일 안산과 김제덕이 양궁에서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겨주었고, 연이어 이 선수들은 남자, 여자 단체 경기에서도 값진 메달을 수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