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지하철역 앞에 어떤 여자가 옷 벗고 사진을 찍습니다” (+위치)

2021년 7월 27일

이번 여름이 너무 더워서일까. 한 여성이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지하철역 앞에 옷을 다 벗고 나타난다는 신고가 빗발치고 있다.

이번 여름이 너무 더워서일까. 한 여성이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지하철역 앞에 옷을 다 벗고 나타난다는 신고가 빗발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밤만되면 지하철역에서 노출 사진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밤만되면 지하철역에서 노출 사진 찍는 여성’이라는 제목으로, 한 여성이 옷을 벗고 촬영한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여성은 짧은 치마를 입고, 블라우스를 벗어 가슴을 드러낸 채 사진을 찍었다. 

이번 여름이 너무 더워서일까. 한 여성이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지하철역 앞에 옷을 다 벗고 나타난다는 신고가 빗발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밤만되면 지하철역에서 노출 사진

뒤에는 실제 사람들이 버젓이 지하철역을 지나다니고 있었다.

이번 여름이 너무 더워서일까. 한 여성이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지하철역 앞에 옷을 다 벗고 나타난다는 신고가 빗발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밤만되면 지하철역에서 노출 사진

노출증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이 여성은 매일 밤 경기도 수인분당선 월곶역 앞에서 노출 사진을 찍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여름이 너무 더워서일까. 한 여성이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지하철역 앞에 옷을 다 벗고 나타난다는 신고가 빗발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밤만되면 지하철역에서 노출 사진

너무 자주 나타나 노출 사진을 찍는 탓에 인근 주민들이 ‘풍기문란죄’로 경찰에 신고했고, 여전히 여성의 처벌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

월곶역 인근에 사는 한 주민은 “역 앞에 아파트 단지가 몰려 있다. 광장이 넓어서 아이들이 놀 확률도 높아서 단속이 필요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번 여름이 너무 더워서일까. 한 여성이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지하철역 앞에 옷을 다 벗고 나타난다는 신고가 빗발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밤만되면 지하철역에서 노출 사진

누리꾼들은 “남자 바바리맨 처벌하면 저 사람도 처벌해야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