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선수의 고등학교 시절 인성을 폭로합니다”

2021년 8월 2일

2020 도쿄 올림픽에서 김연경 선수의 활약이 돋보이고 있는 가운데, 그의 미담이 재조명되고 있다.

김연경 선수의 고등학교 시절 인성을 폭로합니다

지난 2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연경 선수에 대해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자신이 김연경과 같은 고등학교를 나왔다고 밝히며 김연경의 미담에 대해 공개했다.

김연경 선수의 고등학교 시절 인성을 폭로합니다

A씨는 “(당시) 고등학생들이라 창피해서 김연경 선수에게 다가가기 어려워 그냥 눈치만 보고 있었다”라며 “그때 (김연경 선수가 우리들) 먹으라고 바나나 한 박스, 파인애플 한 박스, 아이스크림을 엄청 많이 사 왔다. 먼저 다가와 배구도 같이 하고 저희가 하는 종목도 함께 하며 놀았다”라고 회상했다.

김연경 선수의 고등학교 시절 인성을 폭로합니다

그로부터 몇 달 후 A씨는 큰 부상을 당해 입원을 하게 되었고, 김연경이 변문안을 왔다.

A씨는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 어려울 만큼 크게 다쳐 세상이 끝난 것 같았고 너무 힘들어서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라며 “그런데 김연경 선수가 비싼 아이스크림, 과일, 죽 등을 사들고 왔다. 당시에도 워낙 유명해서 병원 사람들이 전부 웅성웅성하고 저희 엄마도 입을 벌리고 쳐다보고 계셨다”라고 말했다.

김연경 선수의 고등학교 시절 인성을 폭로합니다

이어 “(김연경 선수가) 저희 엄마에게도 ‘어머님~’하며 재밌게 이야기도 해주고 좋은 말도 많이 해줬다”라고 했다.

김연경 선수의 고등학교 시절 인성을 폭로합니다

A씨는 그 덕에 다시 일어설 용기를 얻게 됐다고.

그는 “김연경 선수 덕분에 부정적인 생각은 더 이상 하지 않고 재활에 최선을 다했기에 그때를 생각하면 아직도 정말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는 김연경이 자신의 재활치료 때에도 찾아와 소고기를 사주며 응원했고, 이후 A씨가 배구 경기를 응원하러 가면 이름을 불러주고 사진도 찍어주는 등 인연을 이어갔다고 덧붙였다.

김연경 선수의 고등학교 시절 인성을 폭로합니다

A씨는 “종목도 다른 학생이었던 저를 운동선수 후배라는 이유만으로 잘 챙겨 주셨던 김연경 선수는 배구 선수 후배나 지인은 더 소중하게 여길 거라 생각한다”라며 김연경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연경 선수의 고등학교 시절 인성을 폭로합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