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마다 계속 스토커 찾아와 CCTV 박제해버린 유명 여캠

2021년 8월 3일

아프리카TV 유명 여캠이 스토커를 박제했다.

새벽마다 계속 스토커 찾아와 CCTV 박제해버린 유명 여캠

지난 1일 BJ 릴카는 자신의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이전부터 자신을 괴롭혀 온 스토커 CCTV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한 남성은 헬멧을 쓴 채 릴카의 집 앞을 서성이고 있어 누리꾼들을 놀라게 했다.

새벽마다 계속 스토커 찾아와 CCTV 박제해버린 유명 여캠

해당 남성은 언뜻 보면 배달기사인 것처럼 보이지만, 매일 비슷한 시간대에 릴카 집 앞을 찾아오는 스토커였다.

릴카는 “새벽마다 현관 앞에서 저러고 있다”라고 시청자들에게 호소했다. 또 얼마 전에는 다른 촬영을 위해 집 밖을 나왔는데 남성이 멀리서 손을 흔들며 웃고 있었던 적도 있다고 밝혔다.

새벽마다 계속 스토커 찾아와 CCTV 박제해버린 유명 여캠

이제 3일 릴카는 자신의 팬 카페에 “스토킹 하시는 분 꼭 보세요”라며 긴급 공지를 올렸다.

그는 “만약 카페에 가입해 있다면 다시는 찾아오지 마시고 다시는 물건을 놓고 가지 마세요. 지금 하시는 행위는 범죄 행위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 일이 한 번으로 안 끝나고 또 발생해서 공지 씁니다. 어떤 경로로 주소를 아신지는 모르겠으나 지금은 사적인 영역을 침범하셨고 당사자인 저에게 엄청난 불쾌감과 소름끼치는 감정을 불러일으키고 계십니다”라고 호소했다.

새벽마다 계속 스토커 찾아와 CCTV 박제해버린 유명 여캠

이어 “멈추지 않으시면 벨 누르신 시간대 경로 모든 CCTV 확인하고 신고하겠습니다”라고 못 박았다.

새벽마다 계속 스토커 찾아와 CCTV 박제해버린 유명 여캠

앞서 릴카는 지난해부터 스토킹 피해를 받고 있다고 지속적으로 언급한 바 있다.

당시 릴카는 “한밤중에 누군가가 초인종을 누르고 4시간 넘게 집 앞에서 기다리거나 난방기와 과자, 편지 등을 놓고 갔다”라고 전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새벽마다 계속 스토커 찾아와 CCTV 박제해버린 유명 여캠

릴카의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소름끼친다”, “스토커법 제발 생겼으면”, “힘내세요”, “소름돋아서 어떻게 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릴카 인스타그램, 아프리카TV 캡처, 릴카 팬카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