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10년 전 구혜선 휴대폰 속 사진

2021년 8월 5일

구혜선이 변하지 않는 미모를 자랑했다.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10년 전 구혜선 휴대폰 속 사진

지난 3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0년 전 휴대폰으로 찍은 여러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과거 구혜선이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애니콜’ 폴더폰이 담겨 있어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었다.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10년 전 구혜선 휴대폰 속 사진

구혜선은 “감자의 인절미 시절”이라며 현재 반려견과 10년 전에 찍은 셀카를 공개했다. 폴더폰 화면 속 날짜는 2011년으로, 현재로부터 정확히 10년 전이다.

사진 속 구혜선은 짧은 단발머리에 앳되고 귀여운 표정을 지으며 반려견을 꼭 껴안고 있었다.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10년 전 구혜선 휴대폰 속 사진

구혜선의 변함없는 미모에 많은 누리꾼들은 놀랍다는 반응을 보냈다.

이들은 “이분은 나이를 어디로 먹는 거냐”, “옛날도 지금도 다 예쁘다”, “자연미인 클래스”, “정말 예쁘네요”, “역시 얼짱 출신” 등 구혜선의 미모를 칭찬했다.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10년 전 구혜선 휴대폰 속 사진

한편 구혜선은 1984년생으로, 올해 38살이다.

그는 지난 2019년 9월 안재현과 이혼 후 영화 감독, 작가 등 다방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10년 전 구혜선 휴대폰 속 사진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구혜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