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사는 누나가..” 김구라 얼굴 빨개지게 한 아들 발언

2021년 8월 6일

MC 그리가 아빠 김구라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같이 사는 누나가.. 김구라 얼굴 빨개지게 한 아들 발언

6일 방송될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5화에서는 김구라 아들 그리(김동현)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그리는 김구라의 아내에 대해 언급해 김구라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같이 사는 누나가.. 김구라 얼굴 빨개지게 한 아들 발언

그리는 “같이 사는 누나가…”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김구라는 “얘가 사람 당황시키는 데 선수다”라며 흥분하는 모습을 보였다.

같이 사는 누나가.. 김구라 얼굴 빨개지게 한 아들 발언

그럼에도 그리는 “(유년 시절에) 아빠가 딱히 놀아주진 않았는데 고스톱을 치고 놀았다”라고 말해 김구라를 한번 더 난감하게 만들었다.

같이 사는 누나가.. 김구라 얼굴 빨개지게 한 아들 발언

김구라는 현재 전처와 협의 이혼을 한 후 12세 연하의 여성과 함꼐 살고 있다.

앞서 그리는 지난 1월 KBS ‘땅만빌리지’에 출연해 당시 여자친구였던 김구라의 아내를 “‘누나’라고 부른다”라며 “동안이고 너무 예쁘시다”라고 말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같이 사는 누나가.. 김구라 얼굴 빨개지게 한 아들 발언

또 지난 6월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 그리는 김구라의 재혼한 아내에 대한 말이 나오자, “질문하는 걸 불편하게 생각하시는데 난 전혀 불편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커가면서 아빠가 대단하다고 느끼고, 아빠가 좋고 마음씨도 예쁜 여자를 만나서 다시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 두 분 사이를 응원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같이 사는 누나가.. 김구라 얼굴 빨개지게 한 아들 발언

한편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그리 인스타그램,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캡처